나름 수위 조절한 北열병식…SLBM 꺼내고 ICBM 숨겼다

북한, 세계 최강 병기 SLBM 주장
북한판 이스칸데르 개량형도 등장
바이든 행정부 출범 전 수위 조절

지난 14일 저녁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진행된 열병식에 참석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검은 털모자를 쓴 채 웃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북한이 14일 저녁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진행한 제8차 노동당대회 기념 열병식에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 등장했다.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KN-23 개량형도 처음 공개됐다.

북한은 오는 20일로 예정된 미국의 바이든 행정부 출범에 맞춰 군사 위협 수위를 조절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을 겨냥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꺼내지 않은 한편, 전쟁의 판도를 뒤엎을 수 있어 위협적인 신형 SLBM을 내보였다. 다만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열병식 연설이 없었으며 군부의 연설에서도 직접적으로 미국을 자극하는 발언은 나오지 않았다.

지난 14일 저녁에 열린 북한 열병식에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으로 추정되는 '북극성-5ㅅ'가 공개된 모습. 아래 사진은 지난해 10월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열병식에서 공개된 '북극성-4ㅅ'. 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15일 “당 제8차 대회 기념 열병식이 1월 14일 저녁 평양의 김일성광장에서 성대하게 거행됐다”면서 김 위원장의 열병식 참석 사실을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열병식 사진 중에는 ‘북극성-5ㅅ’라고 표기된 SLBM 여러 개가 이동식발사차량(TEL)에 실려 있는 사진이 있다. 북한이 지난해 10월 10일 당 창건 75주년 열병식 때 ‘북극성-4ㅅ’를 공개했는데, 이를 업그레이드한 SLBM으로 보인다. 신형 SLBM은 여러 개의 탄두를 탑재하기 위해 탄두부 크기를 늘린 것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된다. 조선중앙방송은 이 SLBM을 “세계 최강의 병기”이라고 소개했다.

지난 14일 북한의 열병식에서는 '북한판 이스칸데르' KN-23의 개량형으로 보이는 미사일이 공개됐다. 연합뉴스

이번 열병식에 처음 등장한 KN-23 개량형은 기존 KN-23에 비해 길어졌으며 탄두 모양은 뾰족해졌다. 이 무기의 사거리는 400∼600㎞로, 남측을 겨냥한 전술 미사일로 평가된다. 타깃 근처에서 급상승하는 움직임을 보여 요격이 어렵다. 북한은 이날 열병식에서 초대형 방사포와 ‘북한판 에이테킴스’로 불리는 전술지대지미사일 등을 내보였다. 조선중앙방송은 “어떤 적이든 우리의 영토 밖에서 선제적으로 철저히 소멸할 수 있는 강한 타격력을 갖춘 미더운 우리의 로켓 종대들이 우렁찬 동음으로 지심을 흔들었다”고 전했다.

방송은 또 “첨단무기들이 핵보유국으로서 우리 국가의 지위, 세계 최강의 군사력을 보유한 우리 군대의 위력을 확증해줬다”며 “그 이름만 들어도 적대 세력들이 전율하는 당의 믿음직한 핵 무장력인 전략군 종대에 관중들은 환호를 보냈다”고 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