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 극복 파이팅!” 아버지 조롱한 치과의사 폭행한 아들

JTBC 캡처

한 치과의사가 임플란트 시술 후유증으로 장애를 얻은 환자를 조롱했다가 환자 아들에게 폭행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치과의사는 이로 인해 얼굴 뼈가 부러지고 뇌출혈 진단을 받았다.

경기 양평경찰서는 치과 진료에 불만을 품고 치과의사 A씨를 폭행한 혐의로 30대 남성 B씨를 12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지난 5일 오전 8시30분쯤 경기도 양평군의 한 병원 건물에서 A씨를 폭행해 얼굴과 눈 등을 크게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JTBC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B씨는 병원 엘리베이터 앞에 서 있는 A씨를 뒤따라가 머리채를 잡고 안면에 주먹을 휘둘렀다. A씨가 머리를 숙이자 B씨는 A씨 얼굴을 발과 무릎으로 수차례 가격했다.

경찰 조사에서 B씨는 “의사가 아버지를 멸시하고 모욕적인 말을 해서 폭행했다”고 밝혔다. JTBC에 따르면 B씨는 A씨에게 “우리 아버지는 여전히 장애 때문에 고생하시는데 너는 잘 먹고 잘살고 있냐. 항상 몸조심하고 올해는 환자들 장애 안 생기게 치료 잘해라”라고 문자를 보냈다. 이에 A씨는 “화이팅” “장애 극복 잘해라 파이팅” “장애는 이겨낼 수 있어!!”라고 조롱했다.

JTBC 캡처

조사에 따르면 B씨는 자신의 아버지가 임플란트 시술 후유증으로 장애를 얻자 진료 의사였던 A씨를 고소했다. A씨는 임플란트 시술을 한 의사는 아니며, B씨 아버지가 시술을 받은 치과를 인수한 뒤 진료를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B씨 측은 A씨 역시 아버지의 장애에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으나 검찰은 최근 이에 대해 무혐의 결정을 내렸다.

A씨는 폭행으로 눈 주위 얼굴 뼈가 내려앉고 뇌출혈까지 일어나 전치 8주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홍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