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온다더니 안 왔다” 문정원 장난감값 먹튀 의혹

온라인 커뮤니티, 문정원 인스타그램

방송인 이휘재의 아내 문정원이 층간소음 논란에 이어 이번에는 장난감 먹튀 논란에 휩싸였다.

15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문정원이 에버랜드에서 장난감값을 지불하지 않고 장난감을 가지고 갔다는 폭로가 담긴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용자는 “저는 17년도에 에버랜드에서 문정원 씨에게 당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아이에게 장난감을 두 개 판매했고 3만2000원이 나왔는데 지금 지갑이 없다고 조금 이따 온다더니 밤까지 계속 기다려도 안 왔다”며 문정원에게 받지 못한 장난감 값은 본인이 채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얼굴 알려진 분이라 믿었고 놀이공원 마감 시간까지 계속 기다리기만 했는데…. 어려서 순진하게 믿은 제가 잘못”이라며 “당시 문정원 씨가 당신 아들과 직접 찍어준 사진도 있는데 그게 유료였나 보다”고 말했다.

이를 본 다른 누리꾼의 “그건 범죄다. 고소, 고발 가능하다”는 말에 해당 이용자는 “사실이다. 매장에서 함께 기다린 다른 직원들도 5명 정도 된다”며 “범죄인 건 명확하지만 소비할 에너지가 없어서 그냥 제가 메꾸고 넘겼다”고 설명했다.

그는 “거짓말이 아니냐”는 지적에도 “요즘 세상에 거짓말이면 무고죄로 고소당한다. 사실 맞다”고 답했으나 해당 내용의 사실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한편 문정원은 최근 아랫집 이웃이 남긴 층간소음 항의 댓글로 논란을 빚었다. 이와 관련해 문정원은 자신의 SNS에 사과문을 남기며 “같은 문제로 불편 끼치지 않도록 더욱더 조심하겠다”고 재차 사과했다.

황금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