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은희 “서울시장되면 박원순 성추행 실체규명”

조은희 서초구청장. 서초구 제공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박원순 성추행 사건 실체규명을 공약했다.

조 구청장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서울시정을 맡게 되면 박원순 전 시장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는 TF(전담조직)를 꾸릴 생각”이라며 “아울러 강력한 재발방지책을 제도화할 생각”이라고 썼다.

또 “민주당이 서울시장 후보를 내는 것은 ‘4차 가해’”라고 주장했다. 조 구청장은 “어제 서울중앙지방법원이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을 사실로 인정하는 판결을 했다”며 “명백한 범죄행위의 피해자를 ‘피해호소인’ 운운하면서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지속해온 민주당과 서울시 ‘6층 사람들’ 그리고, 친민주당 ‘짝퉁진보’ 인사들의 야만적인 범죄 옹호 행위가 잘못된 것으로 밝혀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경쟁자인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선 “(우 의원은)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문으로 촉발된 보궐선거임에도 출마선언에서 젠더 이슈에 대한 언급을 하지 않고, ‘박 전 시장 사건 자체에 대한 입장은 경찰 수사와 국가인권위 조사 결과가 발표되기 전이라 섣불리 말하는 게 조심스럽다’고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은 사법부의 엄중한 판단을 존중해서 지금이라도 문재인 대통령의 초심을 뒤집고 당헌당규를 개정해서 서울시장, 부산시장 후보를 내겠다는 잘못된 결정을 철회해야 한다”며 “법원 판결이 나왔음에도 민주당이 서울시장 후보를 내는 것은 피해자에 대한 4차 가해”라고 강조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