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시장 되면 박원순 성추행 의혹 대대적 감사”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15일 서울 마포구 신수동 서울마포아동보호전문기관을 찾아 아동학대 대응체계 현황 및 개선방안에 대해 간담회를 갖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은 15일 법원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혐의를 인정하는 판단을 내놓은 것과 관련해 “(시장에 당선되면) 대대적 감사와 진실 규명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나경원이 이끄는 서울시청에서는 이런 끔찍한 성범죄는 절대 있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전 의원은 “법원 판결 내용은 가히 충격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당은) 이를 보고도 기어이 후보를 내겠다는 것인가. 스스로 당헌·당규를 파기했고, 조직적인 2차 가해까지 서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양심이 눈곱만큼이라도 있다면 피해자와 국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라”며 “뻔뻔함이 하늘을 찌른다”고 지적했다.

나 전 의원은 시장에 당선될 경우 사적 연락과 부당한 업무 지시를 막기 위한 시스템을 도입하고, 성추행에 대해선 무관용 원칙으로 강력한 징계를 내리겠다고 강조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