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자릿수 격차’…차기 대통령 선호도 이재명 23% ‘1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차기 대통령 선호도 조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오차범위밖은 물론 두자릿수 격차로 벌리며 독주에 나섰다.

3강으로 꼽혔던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이 지사가 멀찌감치 단독 1위로 치고 나온 것이다.

한국갤럽은 지난 12~14일 사흘간 전국 성인 1000명에게 ‘차기 대통령으로 누가 좋다고 생각하는지’ 물은 여론조사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이 지사는 23%로 1위를 차지했다.

윤 총장이 13%로 2위, 이 대표가 10%로 3위를 각각 기록했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각각 3%, 국민의힘 소속 유승민 전 의원이 1%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의 가장 큰 특징은 이 지사가 3%포인트 상승한 반면 이 대표는 6%포인트 하락했다는 점이다. 윤 총장은 전달과 같은 수치다.

이 지사 상승, 이 대표 하락은 민주당 지지층에서도 확연히 드러난다.

이 지사에 대한 민주당 지지층의 선호도는 전월 조사 대비 12%포인트 상승한 43%인 반면, 이 대표에 대한 민주당 지지층의 선호도는 전월 조사 대비 13%포인트 하락한 23%로 집계돼 무려 20%포인트나 격차가 난다.

따라서 민주당이 통상 당내 경선을 통해 대선후보를 선출하는 점을 고려할 때 민주당 지지층의 이 같은 현상은 주목되는 대목이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은 38%를 기록해 전주와 동률이었다. 부정평가는 53%로 전주에 비해 2%포인트 줄어들었다.

정당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 34%,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 29%, 국민의힘 23%, 정의당과 국민의당 각각 5%, 열린민주당 2% 순이며 그 외 정당·단체의 합이 1%다.

이번 조사는 전화조사원 인터뷰를 통해 진행됐다.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 방식으로 실시됐고, 응답률 15%,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