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70마리 죽인 사료, 무엇이 문제였나 [개st상식]

미국서 특정 사료 먹은 반려견 집단 사망
사료 속 곰팡이독, 미코톡신(Mycotoxin) 피해 반복
제조, 유통, 보관…전단계서 주의 필요

"이 사료, 안전한 것 맞나요ㅠㅠ" 반려견 사망의 원인이 된 사료에서 아플라톡신이라는 곰팡이독이 발견됐다. 이 성분은 간 파괴, 무기력증, 빛에 대한 거부감 및 심한 경우에는 사망을 유발한다. 이 성분은 음식을 다양하게 섭취하는 인간에게는 큰 문제가 되지 않지만, 특정 사료만 반복 섭취해야 하는 동물에게는 누적돼 피해를 준다. Lifehacker

지난주 미국에서는 특정 브랜드의 사료를 먹은 반려견 최소 70마리가 죽는 끔찍한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13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미 사료업체 미드웨스턴의 스포츠믹스 계열에서 아플라톡신이라는 곡물, 견과류 등에 번식하는 곰팡이의 독성물질이 발견됐죠.

그런데 독성사료, 정확히 이야기하면 사료 내 곰팡이로 인한 반려견 중독 및 사망은 미국에서 십수년째 반복되고 있는데요. 다수의 브랜드에서 발견되는 보편적 문제이므로 분석과 대책이 필요합니다.

사료 속 곰팡이독, 미코톡신에 대한 미국 식품의약국(FDA), 동물학대방지협회(ASPCA), 세계보건기구(WHO)의 연구 결과를 살펴보겠습니다.

미 식약국(FDA)이 지난 2012년부터 전량회수 조치한 오염된 반려견 사료들. 다양한 기업의 제품에서 곰팡이독 아플라톡신이 검출됐다. 미 FDA

사료 속 곰팡이…독을 내뿜는다

개 사료에는 육류, 곡물, 견과류, 채소 등 다양한 재료가 들어갑니다. 그런데 재료의 생산, 저장, 운반 과정에서 종종 곰팡이가 생겨나며 이들 곰팡이는 미코톡신(Mycotoxin)이라는 무색무취의 독성 화합물을 내뿜습니다. 이번에 문제가 된 아플라톡신은 동물의 간 및 신경 계통을 파괴하는 발암물질이며 그 외 보미톡신처럼 구토 및 소화기 장애를 유발하는 계통도 있죠.

미코톡신은 오래된 곡물류에서 발견되는 곰팡이독이다. 허용치 이상이 검출된 식품류는 유통이 금지된다. Mycotoxinsite

미코톡신은 무색무취여서 검출하기 어렵습니다. 실험실의 성분 분리 기법을 활용해야 발견될 정도죠. 또한 미코톡신은 화학적으로 안정적인 물질이어서 살균, 가열 등에도 거의 파괴되지 않아요.

그래서 각국 정부는 가공식품의 곰팡이독 한계 허용치를 엄격히 제한하죠. 우리나라에서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서 인간 식품과 반려동물 사료의 아플라톡신 허용치를 일정 수준으로 설정해 정밀 모니터링하고 있습니다.

국제 사료기업 PATENT CO가 운영하는 미코톡신 연구소에서 지난해 발표한 사료용 옥수수 검사 보고서의 일부. 세계 400여 곳의 옥수수 샘플 중 90%이상에서 미코톡신이 검출됐다. 유통이 허용되는 미코톡신의 제품 농도는 나라마다 다르다. Mycotoxinsite

그런데 곰팡이는 사료 제작뿐만 아니라 유통, 보관 단계에서도 발생합니다. ASPCA에 따르면 곰팡이가 증식하는 최적의 온도 범위는 섭씨 20~30도로 사료를 유통, 보관하는 온도와 거의 같죠. 사료가 국제적으로 제작, 유통되므로 단기간에 원인을 단정할 수 없으며 전방위적인 역학조사가 이뤄져야 합니다.

미코톡신 중독, 예방하려면?

반려동물들은 인간보다 미코톡신이 몸 안에 축적될 위험성이 높습니다. 신선한 먹거리를 다양하게 먹는 인간과 달리 가공된 사료를 반복적으로 먹기 때문이죠. 그래서 WHO와 ASPCA 등은 곰팡이독 중독을 피하기 위한 주의사항을 제시합니다.




곡물 업체에 대한 WHO의 권고사항

▲ 말린 곡물, 견과류를 정기적으로 검사해 곰팡이를 감시할 것
▲ 건조, 보관 과정에서 습기와 온도를 제어할 것
▲ 오염된 제품을 폐기하고, 재고를 장기간 보관하지 말 것
▲ 신선한 재료를 구매할 것


소비자 차원에서도 미코톡신을 대비할 수 있습니다.

"신선한 음식도 먹고 싶어요" ASPCA는 곰팡이독 예방을 위해 사료 외에도 신선한 식품을 골고루 먹일 것을 권장한다. poochventures


ASPCA의 반려동물 보호자 권고사항


▲ 제조일자를 확인해 최신 제품을 구입하고, 작은 용량의 사료를 자주 이용할 것
▲ 사료 외에도 신선한 식품을 골고루 먹일 것
▲ 사료는 서늘하고 일교차가 크지 않은 곳에 보관할 것
▲ 습기가 차므로 플라스틱 용기에 사료를 오래 보관하지 말 것
▲ 동물이 먹고 설사, 구토, 어지럼증 증상을 보이면 급여를 즉시 중단할 것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개st상식]
동물등록칩 유해성 논란…사실일까 [개st상식]
“사장님, 반려견이 떠났어요” 펫로스 휴가, 가능할까 [개st상식]
개도 세금내고 복지 누린다…독일의 반려견 제도 [개st상식]
오늘부터 펫샵도 동물등록 필수입니다 [개st상식]
개 입마개, 맹견 전유물일까요? [개st상식]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