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은희 서초구청장 “1년짜리 인턴시장에 천만 시민 희생돼선 안돼”

“야권 단일화 논의, 시민이 중심돼야”…준비된 행정가 경쟁력 부각, 동서남북 균형발전 해법 제시

조은희 서초구청장

“행정경험이 없는 1년짜리 인턴 시장에 천만 시민의 삶이 희생되어서는 안됩니다. 야권의 단일화 논의도 시민이 중심이 되어야 합니다.”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조은희(60) 서초구청장은 지난 14일 구청 집무실에서 가진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새로 취임하는 서울시장 임기가 1년 정도인데 행정경험이 없는 후보가 당선될 경우 공부만 하다가 끝날 수 있다”며 준비된 행정가로서 자신의 경쟁력을 강조했다. 인턴 시장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조 구청장은 청와대 문화관광비서관, 서울시 여성가족정책관,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거쳐 서초구청장 재선에 성공했다. 현재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유일한 야당(국민의힘) 구청장이기도 하다.

조 구청장은 “서울 시민의 삶과 관련된 문제의 대안을 갖고 있는지 시민들이 판단할 수 있도록 (다른 후보들과) 공개 토론을 하고 싶다”며 “저는 보육 문제, 1인 가구, 조기 명퇴한 중년 아버지, 청년 일자리 교육, 권역별 개발 방안 등 많은 구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우선 서울 권역별로 특성에 맞게 각 지역에서 필요한 것을 집중적으로 개발해야 한다며 동서남북 균형 개발을 제안했다. 조 구청장은 “서남권의 구로, 금천구는 주거가 혁신적으로 바뀌어야 한다. 첨단디지털단지인 G밸리 주거 스타일로 가야 한다”며 “이 지역은 평지니까 고밀도 개발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서북권 서대문, 은평구는 교통이 문제여서 통일로 정체 등 교통문제를 해결해 줘야 한다”고 했고 “노원, 도봉 등 동북권은 먹거리가 없으니 일자리 창출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대표가 노원에서 국회의원 할 때 안랩 같은 기업 유치를 왜 안했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아울러 “성동구와 광진구의 지하철 지상구간을 지하화해야 한다. 세금 안들이고 할 방법이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주거 안정을 위한 부동산 문제 해법도 제시했다. 그는 “공공재건축이 잘 안되는 것은 공공이 주도하는 철밥통 개발에 대한 불신 때문”이라며 “강남의 민간 재건축을 활성화해서 인프라 확충을 위한 동서남북 균형발전 기금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증가한 용적률만큼 임대주택만 지을 게 아니라 일반 분양을 해서 그 대금으로 주거복지 대상자에게 주택바우처를 제공하자”고 제안했다. 주택바우처는 저소득 가구의 월세를 지원하는 제도다.
아울러 주택공급 확대를 위해 미니 뉴타운 제도 도입을 주장했다. 그는 “뉴타운을 9만평 이상으로 너무 크게 묶어 놔서 조합이 사업을 못한다”며 “작게 쪼개서 뉴타운을 하게 해주면 원주민, 세입자를 보호하는 뉴타운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조 구청장은 보육문제 해법으로 공유 어린이집을 제안했다. 그는 “국공립어린이집 하나 짓는데 많은 예산이 들기 때문에 국공립 어린이집 수요를 다 충족시킬 수 없다”면서 “서초에서 민간의 모범 어린이집을 업그레이드해 국공립어린이집과 묶어 공유어린이집 시범사업을 했는데 국공립어린이집 대기줄이 40% 줄고, 보육 만족도는 93%에 달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서초구에서 전국 최초로 아버지 휴식·배움공간인 아버지센터를 지어 큰 호응을 얻는 경험을 살려 조기 은퇴한 중년 사나이를 위한 힐링공간을 조성하고 싶다”며 “청년들의 일자리 교육을 위해선 인공지능(AI) 칼리지, 블록체인 칼리지를 운영했는데 참여율과 취업률이 굉장히 높다”고 말했다. 서초구가 최초로 시작해 전국 표준이 된 정책이 많다. 그늘막의 전국 표준이 된 서리풀원두막, 야간 보행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비신호 횡단보도 양옆에 LED조명을 매립해 건널목임을 인지시키는 ‘활주로형 횡단보도’가 대표적이다. 프랑스 언론이 서초구의 성공적인 코로나19 대응을 직접 취재해 소개하기도 했다.

조 구청장은 서울 시민이 중심이 되는 야권 단일화를 거듭 강조했다. 그는 “지금의 단일화 논의는 이미 판이 짜여서 있는 상태에서 인기 투표식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후보들이 어떤 비전과 대안을 갖고 있는지 토론하는 장이 마련되고, 시민들이 그 토론을 보면서 판단할 수 있는 기회를 줌으로써 시민의 의견이 반영되는 단일화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조 구청장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언급하며 “기초자치단체장이 광역단체장이 되어 현장 행정 경험을 살리고 풀뿌리 민주주의가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기초단체인 성남시장 재선을 거쳐 광역단체인 경기도지사에 당선됐다.

조 구청장은 마지막으로 따뜻한 행정론을 폈다. 그는 “서초구에 ‘밝은미래국’이 있다. 시설에서 생활해온 아이들이 18세가 되면 독립해야 하는데 정부 지원금으로는 부족해 자립정착금 500만원, 월 생활보조수당 30만원, 교육비 300만원을 더 주어 정착을 돕는다”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