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 간호사에 하늘이 준 선물…100만달러 복권 당첨

기사 내용과 상관없는 사진. 연합뉴스, 게티이미지뱅크코리아.

미국에서 한 해 동안 코로나를 위해 사투를 벌이던 한 간호사가 100만 달러(약 11억원)짜리 복권에 당첨되는 행운을 얻게 돼 화제다.

지난 14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는 미 캐롤라이나 주의 장기요양시설에서 코로나19 전담 간호사로 일하는 한 여성이 100만 달러의 대박을 터뜨렸다고 보도했다.

행운의 주인공인 테리 왓킨스(Terri Watkins)는 지난주 노스캐롤라이나 교육 복권의 두 번째 추첨에서 당첨됐다. 그는 처음엔 자신의 당첨 사실이 믿기지 않아 어안이 벙벙했다고 전했다.

사건과 관련없는 사진. 게티이미지뱅크코리아.

이어 테리는 “처음에는 사기인 줄 알고 조금 화가 날 뻔했다”며 “이게 꿈인가 생시인가 할 정도였다”고 당시 소감을 전했다.

의료 종사자인 테리 씨는 지난 한 해 동안 코로나19 대유행으로 특히나 힘든 요양원 업무를 했다. 그는 코로나19 의료진으로서 고됐던 만큼, 지난주 복권 당첨 횡재에 큰 감사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내가 (코로나로 힘든) 지금 이 상황을 잘 헤쳐나갈 수 있게 해달라고 기도를 많이 했다. (복권 당첨) 이건 진짜 큰 행운이다”라고 소회를 전했다.

테리는 당첨금 100만 달러를 일시금으로 받아 세금을 제외하고 총 42만4500달러(약 4억6000만원)를 챙겼다.

그는 당첨 금액을 당장 어떻게 사용할지는 모르겠다며 “아마도 새로운 집을 마련하는 게 제일 좋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이어 “이 돈을 가지고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천천히 생각해 볼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코로나 전방에서 싸운 간호사가 복권에 당첨된 사실이 알려지자 현지에서는 축하한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누리꾼들은 “축하한다”“ 마땅히 받을 만하다” “코로나19 환자들을 위해 열심히 일한 만큼 하늘에서도 보상을 준 것”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송다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