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이 그런 옷 싫어해” 홀터넥 입었다고 탑승 거부된 여성

캐서린 뱀튼의 당시 의상. 디오스트레일리안

호주의 한 항공사가 옷차림을 이유로 여성 승객의 탑승을 거부해 논란이 일고 있다.

디 오스트레일리안 등은 호주 항공사 버진 오스트레일리아가 13일 “옷이 노출이 너무 심하다”며 캐서린 뱀튼(23)의 탑승을 거부했다고 14일 보도했다.

뱀튼은 공항에서 비행기 탑승 시간을 기다리던 중 항공사 지상직 직원이 말을 걸었다며 “내 옷차림 때문에 비행기에 탈 수 없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노출이 심하다는 게 이유였다.

당시 뱀튼은 팔과 등이 드러나는 홀터넥 상의에 허리선이 높은 긴 바지를 입고 있었다.


뱀튼은 “직원은 기장이 내 옷을 문제삼았다고 설명했다”며 “위에 걸칠 옷이 있으면 입어달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는 “다른 사람들이 모두 나를 쳐다보고 있었다. 너무 당황스럽고 굴욕적이었다”고 호소했다.

뱀튼은 외투를 입고 비행기에 오를 수 있었지만, 자신의 의상이 부적절하다는 데에는 동의할 수 없었다. 그는 승무원에게 문제가 무엇인지 알려달라고 요구했다. 뱀튼은 승무원이 “기장이 살이 너무 드러나는 옷차림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대답했다고 전했다.

뱀튼은 항공사와 기장에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뱀튼은 “다른 승객들에게도 나한테 한 것처럼 하도록 둬서는 안 된다”며 분노했다.


논란이 커지자 항공사 측은 “아직 해당 승객의 공식적인 불만 사항은 접수되지 않았다”면서도 “상황 파악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항공기 내 복장 규정은 호주의 다른 항공사와 유사하다. 대다수의 항공사들이 우리와 비슷하거나 더 많은 복장 규정을 마련하고 있다”며 “직원들에게 의상 규정을 숙지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버진 오스트레일리아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복장 규정에 따르면 탑승객은 신발을 착용해야 하며, 바지, 반바지, 스커트 등 하반신을 덮을 수 있는 하의와 상의(런닝셔츠)를 반드시 갖춰야 한다. 상의의 노출 정도에 대한 명확한 기준은 없다.

박수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