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스타됐던 ‘순수미소’ 티베트 청년…전자담배 반전 영상

연합뉴스(글로벌 타임스 캡처)

잘생긴 얼굴과 순수한 미소로 중국 네티즌을 사로잡았던 티베트 소수민족 출신 청년의 전자담배 흡연 영상이 SNS에 공개돼 비난이 일고 있다.

14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지난 12일 티베트족 청년 딩전(丁眞)의 흡연 영상이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영상 속 딩전은 침대로 보이는 곳에 누워 카메라를 보며 전자담배를 피우고 있었다. 이 영상이 공개된 뒤 딩전의 이름은 웨이보 핫이슈 1위에 올랐다.

딩전은 2000년생으로, 중국 서부 쓰촨성 티베트족 자치주 리탕현에서 나고 자랐다. 그는 지난해 11월 수줍게 웃는 모습이 찍힌 10초짜리 영상으로 큰 인기를 얻었다. 소수민족 출신으로, 순수하지만 훈훈한 외모의 청년이라는 이미지 덕분에 딩전은 티베트 여행과 문화 홍보대사가 되는 등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중국 네티즌들은 이미지와 정반대인 딩전 모습에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네티즌들은 “딩전은 과거 인터뷰에서 자신의 가정은 흡연, 음주, 싸움과 같은 나쁜 습관이 들지 않도록 교육한다는 말을 여러 차례 했다”며 “이번에 공개된 동영상은 상당히 충격적”이라고 비판했다.

딩전의 소속사는 “딩전이 호기심에 담배를 피웠고 실수로 동영상을 녹화했을 뿐”이라는 무성의한 해명으로 논란을 키웠으나, 13일 다시 입장문을 내고 미흡했던 대처에 대해 사과했다. 또 공인으로서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을 사과한다며 딩전이 문화교류 등의 활동을 계속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중국 연예계 관계자는 “이번 사건이 향후 그의 시장 가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도 “업계는 여전히 온라인에서 큰 인기를 얻는 그를 포기하지 않을 거다. 그의 순진한 야생 소년의 이미지는 계속해서 팬들의 관심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