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LCK] ‘2년차의 힘’ 젠지, 2연승 선두 질주


젠지가 2연승을 달리며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

젠지는 15일 온라인으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프레딧 브리온을 2대 0으로 완파했다. 이날 승리로 2승(세트득실 +4)을 쌓은 젠지는 단독 1위에 올랐다. 반면 브리온은 시즌 첫 경기를 패하며 첫 승 신고를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첫 세트를 젠제가 가볍게 가져갔다. 초반 상체 주도권을 마지막까지 깔끔하게 유지했다. ‘비디디’ 곽보성의 신드라가 로밍과 전령 싸움으로 2킬을 쌓고 시작했다. 주도권을 잡은 젠지는 시나브로 상대 1차 타워와 함께 탑 2차 타워까지 무너뜨리며 골드 차이를 벌렸다. 프레딧은 드래곤 스택을 쌓으며 중후반을 도모했다.

25분경 조이(라바)가 상대 정글러인 릴리아(클리드)를 처치하며 반전을 꾀했으나 젠지는 2분 뒤 퀸(호야)을 쓰러뜨리며 주도권을 쥐었다. 분위기를 탄 젠지는 빠르게 타워를 돌려 깎으며 가볍게 게임을 마무리했다.

다음 세트 역시 젠지가 지배했다. 시작은 프레딧이 좋았다. 아펠리오스(헤나)가 이른 시간 킬을 먹으며 아이템을 갖추는 데 탄력이 붙었다. 그러나 합류전 양상이 되자 젠지가 군중제어기를 앞세운 무력을 과시하며 잇달아 승전보를 울렸다. 오리아나(비디디)가 든든히 허리를 받치는 가운데 기민한 합류 플레이로 킬을 쌓으며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탈리야(클리드) 또한 우상향 성장을 이어갔다.

일찍이 벌어진 아이템 격차는 전투에서의 일방적인 승부로 이어졌다. 라인전에서 다소 어려움이 있었던 카밀(라스칼) 또한 날개를 펼치거나 합류하는 과정에서 존재감을 과시했다. 넥서스를 등에 진 프레딧이 결사항전을 벌였으나 상대 핵심 챔피언을 쓰러뜨리지 못하며 무릎을 꿇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