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검사해도 안 나와” 모발 검사서 ‘음성’ 나온 황하나

MBC 뉴스데스크 화면 캡처

집행유예 기간 마약 투약 및 절도 혐의로 구속된 황하나씨가 1차 마약 검사에서 음성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황씨는 구속 전 함께 마약을 했던 이들에게 ‘검사를 받아도 끄떡 없다’는 취지의 발언이 담긴 녹취록도 공개됐다.

MBC 뉴스데스크는 15일 지난 7일 구속된 황씨가 경찰의 모발 검사에서 마약 성분이 나오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황씨가 탈색과 염색으로 정상적인 검사를 방해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고 매체는 부연했다.

이와 함께 매체는 추가로 입수한 녹취록을 이날 공개했다. 녹취록엔 황씨가 자신이 마약 검사를 받아도 끄떡 없을 거라는 내용이 담겼다. 지난 달 16일 황씨가 서울 강남에 있는 마약 유통책 남모씨의 집에 황씨가 갑자기 들이닥쳐 남편 오모씨를 숨겨주고 마약을 방치했다며 욕설을 퍼부었다.

녹취록에서 황씨는 “XX아, 야 너 뭐하는 거야. 장난하냐. XX마약을 했어. XXX아 지금 상황에서 니가 지금 마약을 해. XX 얘편 들지마”라고 소리친다. 황씨는 또 “오XX 뽕 안 맞았다고. 키트 나오면 내가 너한테 사과할게”라고 말했다.

이에 극단적 선택을 해 중태에 빠진 남모씨의 연인 김모씨는 “(마약 양성) 나오면 언니랑 했겠지”라고 맞받아친다. 그러자 황씨는 “난 절대 나올 게 아니거든. 난 절대 나올 게 없거든”이라고 호언장담한다. 황씨의 말처럼 황씨는 경찰의 1차 모발 검사에서 마약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다.

매체는 또 황씨가 마약 범죄까지 알고 있다는 정황이 담긴 또다른 녹취록을 공개하기도 했다. 녹취록에서 황씨는 “오XX이 남XX K(마약은어) 1㎏ 훔친거 그래서 오빠가 수원 애들 보낸 거 증인해줄거야 안 해줄거야”라고 말했다.

황씨는 또 “오빠 이거 스피커폰인데 그거 바티칸(마약) 1㎏ 오빠 1㎏훔친애 바티칸 오XX 녹음한 거”라고 말한다. 여기서 언급된 ‘바티칸’은 국내 최대 마약유통 조직 총책의 이름이다.

황씨가 마약 조직 총책을 직접 만났다는 주장도 나왔다. 한 제보자는 MBC에 “황하나한테 유통을 한다는 거를 바티칸한테 오픈(공개)을 했다, 남모씨가. (바티칸이) OOO호텔에서 황하나씨를 한 번 만났다”고 말했다.

극단적 선택으로 중태에 빠진 남씨가 생을 마감하려는 순간을 영상으로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남씨의 지인은 MBC에 “영상이 시작되고 남씨 연인이 말을 한다. ‘잘 가. 얼른 가, 너만 죽으면 다 끝나’ ‘내가 황하나 다 불어버릴거야’ 막 이런 얘기들을 한다”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상엔 여자친구가 갑자기 심폐소생술을 하는 모습이 담겼지만 이후 남씨는 10시간 넘게 방치됐다. 결국 중태에 빠진 남씨는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유력한 증거가 될 남씨의 휴대전화를 압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해 압수수색 과정에서 황씨의 혈흔이 있는 투약용 주사를 확보해 혐의 입증에 문제가 없다며 마약 판매 혐의도 수사하겠다고 밝혔다고 매체는 전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