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도양 한복판서 사라진 벌크선 한국인 선장


대형 국적 선사의 벌크선 선장이 해외 운항 중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와 해경이 수사하고 있다.

15일 부산해경에 따르면 지난 4일 0시 24분 우리나라 대형 국적선사 소속 40만t급 벌크선 선장 A씨가 인도양을 항해하던 중 실종됐다는 신고가 선사 측으로부터 들어왔다.

신고 내용에 따르면 해당 선박에서 저녁 식사를 하기 위해 선원이 선장실에 갔는데 선장이 보이지 않았고, 선내를 찾아봤지만 소재 파악이 되지 않았다고 선사 측에 보고했다. 실종 직전 선장을 본 목격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신고 내용에 범죄로 의심할 만한 내용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선박은 브라질을 출항해 중국으로 가기 위해 인도양을 항해 중이었다. 부산해경은 선사 측과 수사 일정을 논의하고 있지만, 배가 해외 항해 중이어서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선사를 통해 선원들을 상대로 실종 당시 상황 등을 간접적으로 조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실종된 선장의 휴대전화와 소지품 등을 확보하고 선원들을 조사해 실종 경위를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선사 측은 선장의 실종 사실을 알게 된 뒤 배를 해당 지역으로 돌려 72시간 수색을 했으나 선장을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현재는 배가 당초 목적지인 중국으로 향하고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선사 관계자는 “국적선사와 해양수산부, 해경에 요청해 해당 수역을 지나는 배들에 수색을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외교부는 60대 한국인 선장 A씨의 실종 신고를 해경으로부터 접수하고 호주 당국에 협조를 요청했다고 이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신고 접수 즉시 주호주대사관은 호주 해군 등에 수색 구조 협조를 요청했다”며 “호주 당국에서는 사고 발생 지점과 호주와의 거리가 멀어 직접 수색은 어렵지만, 주변을 항해하는 선박들에 수색 협조를 요청했다고 통보해 왔다”고 말했다.

선장이 실종된 곳으로 추정되는 해상은 호주 서부 도시 퍼스로부터 서쪽으로 약 3157㎞ 떨어져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당국자는 “선사에서도 자체 수색을 진행하였으나 현재까지 실종자를 발견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