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계 지나 리, 영부인 일정 담당으로 백악관 입성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14일(현지시간) 발표한 영부인 참모진에 한국계인 지나 리가 일정담당 국장으로 포함됐다. (사진출처: 바이든 인수위 보도자료 캡쳐) 뉴시스

한국계 지나 리가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부인 질의 일정 담당 국장으로 백악관에 입성하게 됐다.

현지시각으로 14일 바이든 인수위는 바이든 당선인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발표한 영부인 참모진 명단에 한국계인 지나 리가 일정 담당국장으로 포함됐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지나 리는 한국에서 태어나 뉴욕주 롱아일랜드에서 자랐고 보스턴대학교를 졸업했다.

현재 취임준비위원회에서 질 여사를 돕고 있으며 대선 당시 캠프에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의 남편 더글러스 엠호프의 일정담당 국장을 맡았다. 캠프에 합류하기 전에는 바이든 재단의 선임정책담당관으로서 질 여사의 군인 가족 지원 등을 조력했다.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대권에 도전했을 때도 캠프에서 팀 케인 부통령 후보의 일정을 담당했고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선 백악관 법무실과 인사실에서 일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