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라디오 출연 후 태도 논란에 휩싸인 바와이·쿤디판다


래퍼 비와이와 쿤디판다가 라디오에 출연해 무성의한 태도를 보여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비와이는 평소 인성이 좋아 대중들에게 호감을 얻은 래퍼라는 점에서 팬들의 실망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바와이와 래퍼 쿤디판다와 15일 방송된 KBS 쿨FM ‘에이식스의 키스 더 라디오’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선 청취자들의 사연에 비와이와 쿤디판다가 응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비와이는 DJ영케이가 ‘3행시 가능할까요’라고 요청하자 “불가능하다”고 단칼에 거절했다. 비와이는 또 쿤디판다의 랩 스타일에 대해서도 “X 잘한다”며 비속어를 쓰기도 했다. 당황한 DJ영케이가 “굉장히 잘한다”고 순화했지만 비와이는 계속 “X 잘한다”는 표현을 반복했다.

쿤디판다도 무성의한 태도를 보인 건 마찬가지다. 한 청취자가 “쿤디 오빠가 이름을 불러주는 게 새해 소원”이라고 하자 쿤디판다는 “하기 싫은데”라는 말을 덧붙이며 해당 청취자의 이름을 언급했다. ‘VVS’ 라이브 요청에도 쿤디판다는 “가사를 까먹었다”고 했다.

청취자들은 “대체 라디오에 왜 나온 건지?” “무례함도 정도가 있는데...” “디제이가 무슨 죄냐” “비와이 배신감이 든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