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덕제, 금전배상 전혀 없었다” 반민정 측 호소

허위사실 유포·악성댓글에 법적 대응 예고

반민정 인스타그램

배우 반민정이 조덕제에 대한 법원의 실형 선고가 내려졌음에도 계속된 허위사실 유포와 악성 댓글에 시달리고 있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반민정 법률 대리인인 법무법인 한일 신현정 변호사는 15일 입장문을 내고 “여전히 피해자에 대한 악성 댓글과 일부 심각한 폭언·욕설이 이어지고 있다”며 “피해자는 허위사실 유포 및 악성 댓글 등에 대해 엄격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게시하신 분들은 즉시 삭제하기를 요청한다. 조덕제씨와 관련된 악플러들은 고소·형사처벌을 받았다”며 “피해자의 간곡한 요청에도 불구하고 누구든지 계속해 피해자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및 악성 게시글을 게재할 때는 민·형사상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또 “반민정씨는 성추행 피해뿐만 아니라 그 후로 시작된 무분별한 2차 가해의 피해를 입었다”며 “이로 인한 반민정씨에 대한 인격권 침해가 수년이 지난 지금도 회복 불가능할 정도에 이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해자에 대한 인격권 침해는 단순히 피고인들의 행위로만 그치지 않았다”며 “몇몇 사람들은 여전히 인터넷 공간을 통해 피해자의 피해를 부정하고 피해자에 대한 악플을 달며 직접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일부 사람들은 자신들에게 구체적인 피해사실, 증거를 밝히면서 피해자임을 입증하라고 요구하며, 자신들의 기준에 맞는 피해자임을 입증하지 못한다며 무차별적인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며 “성범죄 피해자가 성범죄 피해를 입은 사실, 증거 하나하나를 모든 대중에게 공개하고 보여주면서 인정받아야 하지도 않고 그럴 필요도 없다”고 지적했다.

신 변호사는 “피해자는 오랜 기간 홀로 감당해야 했다. 부디 여러분께 호소드린다”며 “잘못된 게시글에는 정중한 삭제를 요청하고 허위 비방글에는 동조하지 않았으면 한다. 조덕제씨의 허위주장은 어떤 형태라도 남아 있지 않았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반민정씨는 아직도 정신적 고통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으며 배우로서의 경력에 치명적인 손상을 입고 사회활동도 원치 않게 중단돼 경제적인 어려움마저 겪고 있다”며 “반민정씨는 조덕제씨로부터 실질적인 금전 배상을 전혀 받지 못했다. 반민정씨가 평온한 일상과 자신의 일터로 돌아갈 수 있도록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조덕제는 전날 1심 재판에서 반민정의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한 혐의 등으로 징역 1년을 선고받고 법정구속 됐다. 그는 2015년 4월 영화 촬영 중 사전 동의 없이 반민정의 신체 부위를 만지며 성추행한 혐의 등으로 2018년 9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이 확정됐다. 그러나 집행유예 기간에도 SNS나 유튜브를 통해 지속해서 반민정과 사법부를 비난해왔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