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방송 직접 확인했다” 논란에 고개 숙인 비와이·쿤디판다

KBS '데이식스의 키스 더 라디오' 캡처

래퍼 비와이와 쿤디판다가 라디오 방송 태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비와이, 쿤디판다 소속사 ‘데자부그룹’ 측은 16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려 “소속 아티스트 비와이, 쿤디판다는 15일 오후 7시에 진행되는 KBS 쿨 FM ‘DAY6의 키스 더 라디오’ <본인등판> 프로그램에 출연해 적합하지 못한 태도로 청취자 여러분께 불편함을 드렸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특히 방송을 이끌어나가시는 DAY6의 영케이님과 모든 제작진분, DAY6 팬분들을 포함한 모든 청취자 여러분께서 겪으셨을 불편함에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어 “방송 내용을 모든 아티스트와 모든 직원이 전부 직접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청취자분들께서 느끼셨을 불편함에 대해 반성하는 마음으로 고찰하게 됐다. 또한 미디어의 모든 프로그램에서 기본으로 가져야 할 점 중 저희의 잘못된 점, 반성할 점을 깊이 이해할 수 있었다. 개선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방송 제작진분들과 DJ님 측에게 직접 연락을 취하여 깊은 사과의 말씀을 전해드렸다. 어제의 모습으로 불편하셨을 모든 분에게 확실하고 진실한 사과를 위해 늦게 사과의 말씀을 드리게 된 점, 더불어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며 “방송을 통해 실망하시거나 불편함을 느끼셨을 분들의 기분이 조금이나마 풀리시기를 바란다.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재차 밝혔다.

‘데자부그룹’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비와이와 쿤디판다는 전날 라디오 방송에 출연한 이후 태도 논란에 휩싸였었다. 당시 한 청취자는 “쿤디판다 오빠가 제 이름 불러주는 게 새해 소원”이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쿤디판다는 “하기는 싫은데…. ‘새해 소원입니다’라고 하면서 이름을 부르라고요?”라고 되물었다. DJ가 “그냥 이름 한 번만 불러주시면 될 것 같다”고 말하자 “○○아”라고 마지 못해 한마디를 내뱉었다.

비와이 역시 쿤디판다의 랩 스타일을 묻는 DJ 질문에 “개잘한다”며 비속어를 사용했다. 그러자 DJ는 “굉장히 잘한다”고 정정했다. DJ가 게스트를 소개하는 도중에는 스튜디오 사진을 찍어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청취자의 3행시 요청에는 “불가능할 것 같다”며 거절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