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대전 이후 처음…” 도쿄올림픽 ‘취소’ 전망 나왔다

AP뉴시스

전 세계 코로나19 사태로 이미 한차례 연기된 도쿄올림픽이 최종 취소될 수 있다는 어두운 전망이 나왔다.

뉴욕타임스(NYT)는 16일 인터넷판 보도에서 “일본 도쿄올림픽 개최가 불확실해졌다”며 “일본과 세계 여러 나라의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졌다. 도쿄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안전한 대회를 개최하기란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으로 올림픽이 취소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도쿄올림픽은 애초 지난해 7월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1년 연기됐다. 그러나 올림픽이 6개월여 남은 현재 일본 내 상황은 지난해보다 더 나빠졌다. 일본 정부는 도쿄 등 대규모 확산 지역에 긴급상태를 선언했고, 현지 여론 조사에서도 80% 이상이 올림픽 개최를 부정적으로 예측했다.

NYT는 “일본은 올림픽 준비로 120억 달러 이상을 지출했고 대회를 연기하며 수십억 달러를 추가로 썼다”며 “올림픽이 열리지 못하면 일본에 큰 재정적 타격이 될 것”이라고 봤다. 이어 “백신 접종이 생각보다 늦어져서 여름까지 접종하지 않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최근 딕 파운드 IOC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올림픽 개최를 확신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AP통신과 영국 가디언, 스카이스포츠 등 주력 외신에서도 “도쿄 올림픽의 7월 개최는 사실상 어렵다”는 분석을 내놨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