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탯줄 단 채 얼어죽은 신생아… 용의자는 20대 엄마

게티이미지뱅크. 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16일 탯줄도 안 뗀 신생아가 빌라 단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이 단지에 거주하는 20대 여성을 용의자로 검거했다.

경기 일산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쯤 고양시 일산서구의 한 빌라 단지 건물 사이에서 갓 태어난 여아가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숨진 신생아는 발견 당시 알몸 상태였으며 탯줄도 달려 있었다. 이날 고양 지역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질 정도로 날씨가 추웠던 탓에 발견 당시 아기의 몸은 얼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용의자를 추적해 이 빌라 단지에 사는 20대 여성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아기의 출산 및 사망 시점과 유기한 이유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또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숨진 아기에 대한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김지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