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엔 학교 보내려 했는데…” 9살 딸 죽인 엄마 진술

자택서 극단적 선택 시도한 40대
퇴원 후 긴급체포, “처지 비관” 진술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처지를 비관해 9살 딸을 살해하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40대 어머니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40대 A씨를 살인 혐의로 긴급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최근 미추홀구 한 주택에서 딸 B양(9)의 호흡을 막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전날 오후 3시27분쯤 119에 전화해 “딸이 죽었다”고 신고했다. 이후 화장실 바닥에 이불과 옷가지들을 모아놓고 불을 지른 뒤 흉기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게 붙잡혔다. 당시 주택 내부에서는 B양의 시신이 발견됐으며 이미 부패가 시작된 상태였다. 아이는 출생신고가 되지 않은 미취학 아동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연기를 흡입하는 등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고 퇴원과 동시에 긴급체포됐다. A씨는 조사에서 “법적 문제로 딸의 출생신고를 할 수 없었으며 올해 3월 학교에 입학시키려 했다”며 “그러나 생활고를 겪게 되면서 처지를 비관해 딸을 살해하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B양의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또 A씨를 상대로도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B양 시신의 부패 정도로 볼 때 범행은 며칠 전으로 추정된다”며 “A씨가 겪은 생활고는 조사가 더 이뤄져야 자세히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 희망의 전화 ☎129 / 생명의 전화 ☎1588-9191 /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