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덴마크서도 ‘남아공발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 발견

연합뉴스

덴마크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발 변이 코로나19에 걸린 확진자가 처음으로 나왔다고 dpa통신이 현지시각으로 16일 보도했다.

덴마크 국립혈청연구소(SSI)는 이날 아랍에미리트 두바이를 다녀온 시민에게서 남아공발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덴마크는 이미 몇 주 전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확진자를 처음 확인했으며, 이후 256명이 이에 감염됐다고 발표했었다.

SSI는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확진자가 전체 코로나19 확진자 중 3.6%를 차지한다면서 앞으로도 계속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말 남아공은 전파력이 기존 코로나바이러스보다 더욱 강한 것으로 알려진 변이 바이러스를 발견했다고 보고했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