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공격받을 때 편들어줘 고맙다’며 진중권 찾아간 나경원

나경원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의원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만났다. 두 사람은 각각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사실을 전했다.

페이스북 중단을 선언한 진 전 교수가 지난 16일 “나경원 의원이 근처에 왔다가 우리 집에… 커피 한 잔 마시며 그동안 고생한 얘기를 들었다. 나 의원 공격받을 때 내가 편들어 준 적이 있는데 그때 고마웠다고 인사차”라는 글과 인증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나 전 의원은 해당 게시물을 공유한 뒤 “즐겁고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며 답글을 달았다. 진 전 교수는 지난 10월 나 전 의원 자녀의 입시 비리 의혹을 제기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내로남불의 극치”라며 “조국·추미애·김용민에게 해야 할 이야기…”라고 맞받아쳤다.

진 전 교수는 또 지난 11월에도 신동근 민주당 최고위원을 향해 “더불어민주당 사람들이 나경원 전 의원처럼 살지 않은 것만은 확실하다. 더 심하게 살았다”고 비꼬았다.

‘조국 사태’를 계기로 페이스북을 통해 정부와 여당에 날카로운 비판을 쏟아냈던 진 전 교수는 지난 9일 페이스북 활동을 중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 활동을 시작할 때 계획했던 것은 민주당의 ‘프로퍼갠더 머신’을 파괴하는 것이었다”며 “서민, 김근식, 윤희숙, 조은산 등 이제 정권을 비판하는 이들이 많아졌다”고 설명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퇴장했고, 김어준씨가 진행하는 ‘뉴스공장’은 남아 있지만 그와 함께 활동했던 나꼼수(김어준, 김용민, 주진우)는 자기들끼리 싸운다”고 한 진 전 교수는 “김용민 이사장이 주진우 전 기자에게 공개적으로 ‘윤석열 총장편’이라며 문제 제기를 했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이제는 굳이 내가 아니더라도 정권 비판하는 분은 많으니 그 일은 다른 분들께 맡겨놓고, 대안 프레임을 구축하는 작업을 시작하려 한다”면서 “그동안 ‘진보의 재구성’이라 불러왔던 작업이 바로 그것”이라고 했었다.

한편 나 전 의원은 17일 오후 정책공약도 발표한다. 나 전 의원은 지난 13일 출마 선언 이후 코로나19 피해 자영업자들을 만나고 마포구 아동보호전문기관을 방문하는 등 후보로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