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내일부터 노래방·헬스장·스크린골프장 문 연다

5명 이상 모임금지는 유지

경기 포천시의 한 헬스장. 연합

18일부터 시행되는 새로운 방역 조치로 노래방, 헬스장, 스크린골프장 등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다만 5명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는 연장돼 4명을 초과하는 인원이 한공간에 모이는 것은 제한된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현행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5단계·비수도권 2단계)를 18일 0시부터 31일 24시까지 2주간 연장한다고 밝혔다.

수도권은 일부 집합 금지된 시설의 운영을 제한적으로 허용하기로 했다. 시설 면적 8㎡당 1명을 원칙으로 운영이 허용된다.

우선 카페는 식당과 동일하게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전제로 오후 9시까지 매장 내 취식이 허용된다. 면적 50㎡ 이상인 식당과 카페에서는 테이블 또는 좌석 한 칸을 띄워 매장 좌석의 50%만 활용할 수 있다.

2인 이상의 이용자가 식당·카페에서 커피·음료·간단한 디저트류만을 주문했을 때는 매장에 머무르는 시간을 1시간 이내로 제한할 것이 권고된다.

음식을 섭취하지 않을 때는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며, 이를 위반할 경우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강원 횡성의 한 스키장. 연합

스키장 내에 있는 식당과 카페도 운영이 허용된다. 오후 9시 이후 운영 중단, 수용 가능 인원의 3분의 1로 인원 제한, 다른 지역과 스키장 간 셔틀버스 운행 중단 등 조치는 유지된다.

호텔, 리조트, 게스트하우스 등 전국 숙박 시설은 객실 수의 3분의 2 이내로 예약을 제한하고, 객실 내 정원을 초과하는 인원은 숙박할 수 없다. 숙박시설 내 파티나 행사는 금지된다.

정규예배·법회·미사 등 위험도가 낮은 종교활동은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방역 수칙 준수하에 수도권 10%, 비수도권 20%(좌석 기준)까지 대면 진행이 허용된다.

클럽 등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헌팅포차, 감성주점 등 유흥시설과 홀덤펍은 집합금지 조치가 유지된다.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홍보관, 실내체육시설, 학원, 노래연습장, 실내 스탠딩공연장은 운영을 재개한다. 시설 면적 8㎡당 1명으로 이용 인원이 제한된다. 샤워실 이용은 금지되고, 스크린골프장 등 룸 형태의 시설은 룸당 4명까지 이용할 수 있다. 노래연습장 역시 룸당 4명 제한이 적용되고 코인노래방은 8㎡당 1명 준수가 어려운 경우 룸별 1명씩 이용해야 한다. 오후 9시 이후에는 문을 닫아야 한다.

국공립 체육시설과 지자체에서 자율적으로 운영을 중단한 도서관 등의 국공립시설도 민간의 유사 시설과 동일한 수준으로 운영이 재개된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