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G7 정상회의, 6월 영국서 대면으로 개최…한국도 초청

2년 만에 대면 방식…“코로나·기후대책 등 협의”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뉴시스

올해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가 오는 6월 11~13일 영국 남서부 콘월에서 열린다. 대면 방식의 공식 G7 정상회의는 2년 만에 열리는 것으로, 한국이 게스트로 공식 초청됐다.

AP통신과 BBC방송 등에 따르면 올해 G7 의장국인 영국은 16일(현지시간) G7 정상회의를 6월 11일부터 사흘간 일정으로 콘월 카비스만에서 각국 정상이 직접 참석한 가운데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는 “코로나바이러스는 우리가 경험한 현대 국제질서의 가장 중대한 시험대이자 우리가 수세대간 봐온 것 중 가장 파괴적인 힘임이 분명하다”면서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해 개방의 정신으로 단결해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G7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으로 구성된 정상 간 협의체다.

존슨 총리는 지난해 11월 2021년 G7 정상회의 의장국 자격으로 문재인 대통령을 초청한 바 있다. 영국은 한국 외에 호주, 인도, 유럽연합(EU)을 G7 정상회의에 게스트로 초청했다.

G7 정상회의는 2019년 여름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뒤 2년 만에 개최되는 것으로, 미국 차기 대통령인 조 바이든 당선인이 취임 후 G7 외교 무대에 정식 데뷔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지난해 G7 정상회의는 의장국이던 미국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팬데믹 사태로 전격 취소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해 G7 정상회의를 앞두고 회원국이 아닌 한국과 호주, 러시아, 인도를 초청 대상으로 언급했고, 동시에 G7이 구식의 국가 그룹이라는 입장을 피력해 ‘G11’이나 ‘G12’로 확대하는 개편론에 불을 붙이기도 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