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보다 더 많은 눈” 이르면 밤부터 수도권 등 폭설

사진=연합뉴스

일요일인 17일 아침 기온이 영하 15도까지 떨어지는 등 강추위가 찾아온 가운데 이날 오후부터 전국 곳곳에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특히 수도권에는 지난 6일과 12일 내린 눈보다 더 강한 폭설이 예상돼 다시 한번 ‘출근 대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18일 오후까지 내릴 폭설과 관련해 이날 오전 11시 대설 예비특보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수도권과 충북 일부 지역에 눈이 집중적으로 내릴 것으로 보이는데, 이르면 이날 밤부터 많은 눈이 내릴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지금 예측에서 변하는 기상 상황에 따라 앞으로의 예보도 바뀔 수 있지만, 특히 이번에 내리는 눈은 지난번과 비슷하거나 더 많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예상 지역은 조금 더 지켜봐야겠지만 수도권과 충청, 강원도를 중심으로 지난번보다 많은 눈이 내릴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충남 서부와 전북 등에서 시작되는 눈은 밤 사이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예상 적설량은 17일 경기 동부와 강원도(동해안 제외), 충북 북부 5∼10㎝(많은 곳 15㎝ 이상), 18일 수도권(경기 동부 제외), 충남권, 전북 내륙, 경북 북부(동해안 제외) 2∼7㎝다.

18일 오전 수도권·충청권·전라도를 시작으로 눈이 그치겠지만 이후 21일에는 충청권과 남부지방, 제주도에 비 또는 눈이 오겠다.

오는 23~24일에는 전국에 다시 비 또는 눈이 내리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월요일 아침 출근 시간대 수도권과 강원 영서 등에 강한 눈이 집중되면서 교통혼잡을 빚을 수 있으니 사전에 철저하게 대비해달라”고 강조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월요일 폭설 출근길 비상… ‘북극한파’와 서풍 만남이 원인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