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울산시, 2021년 시정 핵심과제 선정 시정역량 집중

울산시는 ‘탄소중립 도시 울산’ 등 2021년 시정 역점 추진 과제 12개를 선정해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역점 추진 과제는 전 실·국·본부에서 추천된 과제를 대상으로 시의성과 중요성, 시민체감도 등을 두루 검토해 선정됐다.

12개 역점 추진 과제는 시민 주도 마을형 뉴딜 선도모델 구현, 재난 예방 스마트 안전관리 체계 확립, 일자리 기회가 확대되는 경제·산업·창업 생태계 구축, 수소 생태계 조성을 통한 세계 최고 수소도시 실현, 5대 특구·단지 육성으로 혁신성장 견인, KTX역세권 신도심 본격 개발, 신혼부부·청년 주거정착 지원, 탄소중립 도시 울산 기후행동계획 실천, 사회서비스원 설립을 통한 사회안전망 강화, 미술관·전시컨벤션센터 개관 및 문화관광 기반 확대, 그랜드 메가시티 기반 광역 교통망 혁신, 울산형 뉴딜 1호, 스마트 클린워터 사업 본격 추진 등이다.

시민 주도 마을형 뉴딜 선도모델 구현은 마을 단위 공동체를 활성화해 올해 3~5개소 시범마을을 조성하고 주민세를 지역 주민에게 환원하는 마을세 도입과 마을선순환형 사회적경제 활성화도 함께 추진해 나간다.

또 복잡하고 다양하게 발생하는 재난에 대비한 예방중심의 빈틈없는 재난안전 정책을 추진한다. 스마트 통합관제시스템 구축, 방사능재난 시민대피 통합관리시스템 고도화 등 과학적 재난관리체계 분석 기반을 마련하고, 국가산단 지하배관 통합안전관리센터 건립 등도 지속 추진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급변하는 산업재편에 발맞춰 미래 신산업이 실제 일자리와 고용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연계한다.

9개 성장다리의 첫 번째 사업인 수소 생태계 조성을 통해 친환경 저탄소 경제 전환의 핵심인 수소산업 육성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

수소시범도시 조성 등 정부 지원 3대 수소 사업을 지속 추진하는 한편 시민들이 일상에서 수소에너지를 체감할 수 있도록 수소전기차와 충전기반(인프라)을 확충한다.

아울러 울산~양산~부산간 광역철도 건설, 송정역 광역철도 연장 등 광역도시권 확장을 선도하기 위한 철도·도로 기반(인프라)을 확충해 나간다. 또한 교통체계 및 교통수단의 스마트화 추세에 맞춰 울산시가 추진 중인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를 구축하여 올해 말 시험운영에 들어간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불확실성이 새해에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올해 시정 핵심과제는 시민들의 생활 속으로 파고들어 피부로 느끼는 시정을 펼쳐나가는 데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