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시, 대설 예비특보에 제설 비상근무 돌입

지난 12일 서울 동작구 사당역 인근에서 눈으로 차량이 정체돼 있다. 연합

서울시는 17일 대설 예비특보가 발표됨에 따라 시와 산하 자치구·관계기관 등이 제설 비상근무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11시 기상청은 다음날 새벽 큰 눈이 올 것으로 보고 대설 예비특보를 서울 전역에 발령한다고 발표했다. 예상 적설량은 이날 오후부터 18일까지 2∼7㎝다.

시는 17일 낮 12시부터 제설 1단계를 발령하고 제설 차량과 장비를 배치했다.

시는 또 서울경찰청에 눈이 내리는 즉시 취약지점 221곳에 교통기동대 등을 배치해 폭설 시 취약구간 교통통제를 해 달라고 협조 요청했다.

대설특보가 실제로 발효되면 지하철·시내버스 전 노선 모두 18일 출근시간대 집중배차 시간이 30분 연장된다. 오전 7시부터 9시30분까지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주말에 강추위와 함께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모든 가용인력과 장비를 동원해 제설작업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며 시민들에게 자가용차 운행 자제와 양보 운전을 당부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