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전시·특허청, 창업기업 지식재산 사업화 힘 모은다

창업기업의 지식재산 사업화 사업 실증 장면. 대전시 제공

대전시·특허청이 지역 중소기업의 지식재산(IP) 관련 기술적 어려움을 해결하고 시제품 제작, 기술 보호를 위한 대책을 추진한다.

대전시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1년 지식재산(IP)제품 혁신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중소기업의 지식재산이 적용된 제품을 판매할 가치가 있는 상품으로 개선·개발하기 위해 마련됐다. 중소기업이 보유한 IP에 맞춤형 통합 솔루션을 지원해 사업화 성공 촉진, IP 기반 강소기업 육성 등을 목표로 한다.

사업 규모는 총 4억원이며 지원 대상은 창업 7년 미만의 지역 중소기업 8곳이다. 지원 분야는 지식재산의 제품화 과정에서 발생하는 기술적 문제의 해결 및 시제품 제작, 기술 보호, 투자 유치 지원 등이며 최대 8000만원까지 통합 지원한다.

특허청은 방대한 특허 분석정보를 활용, 지원 대상 기업의 지식재산 제품화 관련 기술적 문제들을 해결한다.

시는 실물 모형 및 시제품 제작과 특허·디자인 출원 등의 권리화를 지원한다. 개선된 제품에 대한 사업화 자금이 필요한 기업에게는 투자유치 설명회를 통해 자금을 확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후속 지원으로는 도출된 솔루션에 대한 권리화 지원, 투자유치·전시회 등의 사업화 지원, 한국발명진흥회의 ‘우수 발명품 우선 구매 추천’ 신청 및 우수특허기반 혁신제품 지정 신청 시 우대가점 부여 등이 제공된다.

신청은 18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대전테크노파크 사업정보관리시스템(PIMS)을 통해 가능하다. 사업성, 활용계획 등에 대한 종합적인 평가를 거쳐 지원기업이 최종 선정된다.

지원 자격 및 업무내용은 대전테크노파크와 한국발명진흥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문의는 대전테크노파크와 한국발명진흥회, 대전시 기반산업과로 하면 된다.

명노충 대전시 과학산업국장은 “이번 협업사업을 통해 지역 중소기업들의 우수한 지식재산이 활용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좋은 품질을 가진 지식재산의 사업화로 지역 중소기업들이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길 기대한다”고 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