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하든, 브루클린 데뷔전서 트리플더블…하든 없는 휴스턴은 리그 하위권

데뷔전서 트리플더블 기록 작성한 건 브루클린 구단 처음이자 NBA역사상 7번째

브루클린 네츠에서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른 제임스 하든. AP연합뉴스

제임스 하든(32)이 브루클린 네츠 유니폼을 입은 첫 경기에서 트리플더블을 기록하며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렀다.

브루클린은 17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 열린 2020-2021 NBA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올랜도 매직을 122대 115로 이겼다.

휴스턴 로키츠에서 브루클린으로 유니폼을 갈아입은 하든은 데뷔전인 이날 경기에서 39분 47초 동안 32득점 12리바운드 14어시스트 4스틸을 해내며 트리플더블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로 하든은 NBA 역사상 데뷔전에서 트리플 더블을 기록한 7번째 선수가 됐다. 브루클린 구단에서는 최초다. 이날 경기에서 하든의 이타적인 플레이가 눈에 띄었다. 브루클린 선수들과 손발을 맞춰볼 기회가 없었던 하든은 경기 초반 패스 위주의 이타적인 플레이를 보였다. 2쿼터까지 7어시스트에 8득점을 해냈다. 다만 하든은 턴오버 9개를 기록하면서 아직은 선수들과 손발을 맞추는 기간이 좀 더 필요한 모습을 보였다.

브루클린의 에이스 듀란트도 42득점을 해내며 이번 시즌 한 경기 최다 득점 기록을 작성했다. 하든과 듀란트만 74득점을 해내면서 60%의 득점 점유율을 보이며 NBA 챔피언 후보팀 면모를 보였다. 앞서 하든과 듀란트는 지난 2011-2012시즌 오클라호마시티 선더에서 같이 손발을 맞추며 팀을 NBA 챔피언 결정전까지 올려놓은 바 있다. 이들이 9년 만에 다시 손발을 맞춘 것이다.

카이리 어빙이 불명확 사유로 무단으로 팀을 이탈하면서 불안한 시즌 출발을 보였던 브루클린은 이날 경기에서 승리하면서 3연승을 달성했다. 브루클린의 시즌 성적은 8승 6패로 동부 콘퍼런스 5위를 달리고 있다.

하든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런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게 정말 흥분된다”며 “브루클린은 모든 면에서 믿을 수 없는 구단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할 일은 그냥 코트에 나가서 최고의 하든이 되는 일이다. 그러면 좋은 일들이 생길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또한 “카이리 어빙이 돌아오는 일에 흥분된다”며 “어빙은 우리가 만드려고 하는 화학적 결합에 핵심 부분이다. 우리가 빨리 함께할수록 무서운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3년 연속 득점왕과 8차례 올스타 선정된 NBA 최고의 슈팅가드인 하든이 이제 바라는 건 브루클린에서 챔피언 자리에 오르는 것이다. 그는 휴스턴을 떠나기 직전 구단을 향해 “할 수 있는 것은 다 해봤다. 지금 상황이 미쳐 돌아가고 있다. 고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하든이 없는 휴스턴은 이날 샌안토니오 스퍼스와의 경기에서 91대 103으로 패배하며 시즌 4승 7패로 서부 콘퍼런스 리그에서 14위에 머물렀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