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대통령 신년회견과 같은 날 하려던 기자회견 취소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로 예정했던 ‘2차 재난기본소득’ 발표 기자회견을 연기했다. 이날은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이 예정된 날이기도 하다.

경기도는 17일 “내일(18일) 오전으로 예정돼 있던 재난기본소득 관련 경기도지사 기자회견은 사정에 의해 취소됐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당초 ‘2차 재난기본소득’에 대해 지급 여부와 시기 등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정부·여당에서 재난지원금 보편 지급에 부정적 목소리를 내고 있고, 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과도 겹치자 일단 취소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재난지원금은 국민 마음을 모아내는 역할을 해야지, 국민 마음을 흩어지게 하면 안 된다”며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주장해온 이 지사를 공개 비판했다.

이에 이 지사는 “‘원팀’으로서 애정어린 충고를 해주신 김 최고위원님께 고마운 마음”이라면서도 “한편으로는 국민의 삶도 바라봐 주십사 부탁드린다. 상황이 절박한 만큼 함께 지혜를 모아서 이 위기를 극복해 나가길 소망한다”고 했다.

경기도는 민주당과 일정과 내용 등에 대한 조율을 한 뒤 기자회견 일정을 다시 잡을 계획이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