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따뜻한 포용의 도시’ 성동구, 취약계층 ‘찾아가는 해빙지원서비스’

전문 기술 인력 12명과 긴급출동반 6개조 구성…수도관 동파 신고시 즉시 출동

서울 성동구 긴급출동반 관계자가 취약계층 가정을 찾아 해빙지원서비스를 하고 있다. 성동구 제공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수도관 동파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 가구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해빙지원서비스’를 제공해 주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지난 주 폭설과 함께 한파가 연일 계속되면서 집집마다 갑작스럽게 수도관이 얼어붙어 불편을 겪는 주민들이 많아졌다. 수도가 동파되는 경우 한꺼번에 신고가 몰리다 보면 순서를 기다리느라 물이 안 나오는 불편함을 오래 겪게 되고, 특히 한파 취약 가구에서는 불편함이 더 가중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성동구는 성동구도시관리공단의 전문 기술 인력 12명과 함께 긴급출동반 6개조를 구성해 수도관 동파 신고시 즉시 출동할 수 있는 체계를 갖췄다.

긴급 출동반은 신고 접수 즉시 대상자 가정을 방문해 수도관 상태를 점검하고 얼어있는 수도관의 얼음을 녹이는 등 신속한 초동 조치를 실시한다. 또한 계량기 등이 동파되어 수리비용이 발생할 경우에는 서울형 긴급복지지원 등과 연계하여 수리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다.

지난 13일 수도관이 동파돼 해빙지원서비스를 받은 성수동 김 모 어르신은 “코로나19와 폭설, 한파에 요즘 매일 집에만 있는데 수도관이 얼어 씻지도 못하고 음식 해먹는데도 무척 애를 먹었다”면서 “급한 마음에 동파신고를 했지만 몇 시간을 기다려야 한다고 했는데 동 주민센터 전화했더니 바로 나와서 문제를 해결해줬다”고 감사하는 마음을 전했다.

긴급 출동 서비스를 희망하는 주민들은 거주지 동 주민센터에 전화 또는 방문하면 된다. 성동구 관계자는 “이번에 시작한 ‘찾아가는 해빙지원서비스’는 매년 겨울 정기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성동구는 장애인, 독거어르신 등 취약계층을 위해 2018년부터 ‘착착성동 생활민원기동대’를 운영하여 혼자서는 힘든 전등교체, 세면대 및 수도 정비, 단열 에어캡 및 커튼 부착 등 주민들의 생활 속 작은 불편사항도 신속히 해결하고 있다. 지난 한 해만 453가구에서 815건의 서비스를 지원받았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17일 “계절과 상황에 맞는 생활밀착형 서비스로 구민 한 분 한 분의 생활 속 불편과 어려움을 신속히 해결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