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탯줄 달린 신생아 창밖 던져 숨지게 한 친모, 병원 치료 중

“출산, 정신적 충격 여파”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아이를 출산한 뒤 창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20대 친모가 출산 여파와 정신적 충격으로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당장 피의자 조사가 힘들 것으로 보고 주변인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

경기 일산서부경찰서 관계자는 17일 “(피의자는) 현재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의사와 상의해 입원 치료를 검토하고 있다”며 “구속영장을 신청할 사안이지만 피의자의 정신적·육체적 상황을 고려해 검찰과 신병 처리에 대해 상의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긴급체포된 직후 경찰에 범행을 인정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곧바로 병원 치료를 받게 되면서 구체적인 범행 동기 등에 대한 조사는 이뤄지지 못했다.

경찰은 A씨 가족과 지인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가족들은 A씨의 임신 사실을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한 아기의 부검은 18일 이뤄질 예정이다.

앞서 16일 오후 1시쯤 고양시 일산서구의 한 빌라 단지 건물과 건물 사이에서 신생아의 시신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당시 아기는 알몸 상태로, 몸이 얼어있었으며 탯줄도 달려 있었다. 이날 고양 지역의 날씨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질 정도로 추웠다.

경찰은 이 빌라 단지에 거주하는 20대 친모 A씨를 영아 살해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A씨는 자신의 집 화장실에서 아기를 출산한 후 창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것으로 파악됐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