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호주오픈 전세기에 확진자 3명 발생…정상 개최 우려

비선수 3명 확진에 선수들 2주 완전 격리
확진자와 한 비행기 탄 선수들 불만 토로
조코비치·오사카 등 톱 랭커 따로 입국…‘차별’ 논란도

호주의 버나드 토미치가 17일 호주오픈을 앞두고 호텔방에 격리돼 라켓을 들고 창 밖에 손을 흔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올해 첫 메이저대회인 호주오픈 참가 선수들이 탄 호주 멜버른행 전세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명이나 탑승했단 사실이 밝혀지면서 대회 정상 개최에 물음표가 찍히고 있다. 당장 2주간 ‘완전 격리’에 들어가는 선수들이 불만을 터뜨리고 있고, 별도 입국이 허용된 톱 랭커들에 대한 ‘차별’ 논란도 거세다.

호주테니스협회(TA)는 17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발 전세기 탑승자 79명(선수 24명) 중 2명,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발 전세기 탑승자 64명(선수 23명) 중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공식 발표했다.

호주는 다음달 8일 시작할 호주오픈을 위해 지난주부터 1200명의 선수·관계자들을 15개의 항공편으로 나눠 입국시키고 있다. 그 중 2개 항공편에서 문제가 생긴 것. 로스앤젤레스발 전세기엔 코치와 승무원 각 1명, 아부다비발 전세기엔 비앙카 안드레스쿠(7위·캐나다)의 코치인 실뱅 브르누가 확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가디언 등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 대회 여자 단식 2회 우승자 빅토리야 아자란카(13위·벨라루스)를 비롯해 전 US오픈 우승자 슬로안 스티븐스(39위·미국), 일본의 니시코리 케이(41위), 파블로 쿠에바스(68위·우루과이), 산티아고 곤잘레스(48위·멕시코) 등 유수의 선수들이 확진자와 함께 전세기에 타 격리 대상자가 됐다.

14일의 완전격리에 들어간 선수들은 거센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애초 주최 측은 격리 기간에도 하루 5시간씩 야외 훈련을 보장한다고 약속했는데, 엄격한 방역 관리 미비로 이 약속이 지켜지지 않게 된 것이다. 5세트 경기를 치르는 메이저대회 특성상 훈련 부족은 큰 부상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 알리제 코르네(53위·프랑스)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¾이 빈 비행기에서 한 명이 확진됐다고 오랜 연습과 노력이 물거품이 됐다. 미안하지만 이건 미친 짓이다”고 호소했다.

호주 애들레이드 공항에 별도 입국한 나오미 오사카의 모습. AP뉴시스

심지어 대회 주최측이 지난해 11월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은 뒤 회복했다가 지난주 받은 재검사에서 또 다시 양성 판정을 받은 테니스 샌드그랜(50위·미국)까지 로스앤젤레스발 비행기에 탑승시킨 걸로 알려지면서 비난은 더 거세지고 있다. 대회 주최측은 의료 담당자가 샌드그랜 감염이 체내 잔여 바이러스에 의한 것이라 탑승할 수 있다고 해 특별 허가를 해줬단 입장이지만, 빅토리아주 방역 당국은 “과거 양성판정을 받았던 사람에 의해 다른 사람들이 전염되는 건 흔한 일”이라며 공식적으로 이에 반발했다.

별도의 항공편에 탑승해 입국한 뒤 독립된 호텔까지 배정받은 ‘톱 랭커’들에 대한 형평성 논란도 터져 나오고 있다.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다른 선수들이 완전 격리 상태에서 그나마 운동을 하기 위해 사이클 기기를 설치하는 동안 나오미 오사카(3위·일본)는 4명의 팀원들과 함께 포즈를 취하며 사진을 찍었고, 노박 조코비치(1위·세르비아)는 호텔 발코니에 나와 세르비아 팬들과 한동안 웃으며 대화를 나눴다. 다닐 메드베데프(4위·러시아) 한 호텔의 스위트룸에서 호화로운 격리 생활을 하고 있다. 마르타 코스튜크(99위·우크라이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른 호텔에 있는 선수들을 봤는가. 그들의 창문은 열려있다”고 분개했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