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기견 132마리,마취 없이 ‘고통사’ 당했습니다”

연합뉴스

순천의 한 동물병원이 마취 없이 유기견 100여마리를 ‘고통사’시키고 지자체 지원금을 가로챘다는 의혹과 관련해 수사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1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엔 ‘OO 동물병원에서 벌어진 유기견 고통사와 이를 묵인한 순천시청 동물자원과에 대한 진상조사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해당 동물병원이 구조된 유기견 132마리에 대해 안락사가 아닌 고통사시켰다는 주장이 제기됐다”며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앞서 13일 대한동물사랑협회 등 호남권 동물연대는 보도자료를 내 순천의 한 동물병원이 5월부터 12월까지 100마리가 넘는 유기견을 불법으로 안락사했다고 폭로했다. 안락사를 시킬 때는 고통을 줄이기 위해 마취제를 먼저 투약하고 심정지제를 투입하는 게 원칙이나, 마취제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심정지제만 투약했다는 것이다. 이 경우 동물들은 극렬한 고통을 느끼게 된다.

청원인은 이와 관련 “안락사 처리 전 안락사 대상인지도 확인하지 않고 고통사 처리했다”고 주장했다. 유기견이 노령견이거나 장애·질병 등 안락사 성립 요건을 충족하는지 판단해야 하는데 이런 과정 없이 무분별하게 심정지제를 투약했다는 것이다.

이어 “이에 대해 순천시청 동물자원과가 묵인했을 수도 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면서 “반복적으로 이런 일이 자행되었고, 고통사 당시 순천시 유기견 보호소 담당자 두 명이 동석했으며 순천 시내 6곳 동물병원과 유기견 위탁계약을 맺었는데 문제가 된 병원에서만 340건(전체의 40%)의 진료비가 청구됐다”는 점을 근거로 제시했다.

청원인은 “동물보호법을 어기고 부당하게 이득을 취한 동물병원을 적극 수사하고 이를 묵인한 순천시와 순천시 동물자원과, 순천시 유기견 보호소에 대해서도 진상조사를 부탁한다”고 청원했다.

병원 측은 해당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그만둔 직원이 증거도 없이 문제를 제기해 병원 문을 닫을 수밖에 없다”며 “명예훼손 등 법적으로 책임을 물을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홍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