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전시, 한밭체육관 임시선별진료소 연장 운영


대전시가 중구 부사동 한밭체육관 임시선별검사소를 다음달 14일까지 연장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다음달 14일까지를 ‘설 명절 특별방역대책기간’으로 정함에 따라 운영기간 연장을 결정했다.

지난해 12월 28일부터 운영 중인 한밭체육관 임시선별검사소는 전날까지 총 7986명을 검사해 14명의 코로나19 확진자를 찾았다.

검사를 희망하는 대전시민은 다음달 14일까지 평일 오전 9시 30분~오후 5시 30분, 주말은 정오부터 오후 4시까지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일반 시민은 워킹스루, 임산부·노약자·장애인은 드라이브 스루를 통해 검사를 받을 수 있으며 검사 결과는 약 24시간 뒤에 나온다.

정해교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대전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안정화 되고 있지만 전국적으로는 감소폭이 크지 않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연장됨에 따라 임시선별검사소의 연장 운영을 결정했다”며 “힘드시더라도 이번 기간까지 모임·행사를 자제해 주시고, 조금이라도 증상이 있거나 불안한 시민 분들은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아 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