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망주 나선 한국 핸드볼, 2패로 세계선수권 탈락

슬로베니아-벨라루스에 조별리그 2패로 탈락 확정
한국, 경험 위해 대학생+고등학생으로 명단 구성

출국하는 대표팀 선수들. 대한핸드볼협회 제공

유망주 위주로 명단을 짠 한국 핸드볼 대표팀이 제27회 세계남자핸드볼선수권대회 조별리그에서 2연패를 당하며 탈락을 확정지었다.

한국은 17일(한국시간) 이집트 카이로에서 열린 대회 나흘째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벨라루스에 24대 32로 패했다. 한국은 전반부터 6골 차로 달아난 벨라루스를 끝까지 쫓았다. 하지만 후반에도 15-17로 스코어가 뒤지면서 경기를 뒤집진 못했다. 한국은 김진영(경희대)이 8골로 최다 득점을 올렸고, 김진호(한국체대)는 5골을 넣었다.

이틀 전 슬로베니아와의 1차전에서 29대 51 대패를 당한 한국은 이로써 2패로 조 최하위를 기록하며 조별리그 탈락을 확정지었다. 이번 대회는 32개국이 출전해 4개국씩 8개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르고, 각 조 상위 3개국이 결선리그에 진출한다. 한국은 18일 밤 11시30분 러시아 핸드볼협회 팀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하지만 한국이 이 경기에서 승리하고 슬로베니아가 벨라루스에 져 한국-슬로바니아가 함께 1승 2패 동률이 되더라도, 슬로베니아에 승자승 원칙에 밀리기에 조 3위가 될 수 없다.

한편 최종전에서 맞붙을 러시아는 지난해 12월 도핑 조작 혐의 등으로 향후 2년간 올림픽·세계선수권 등 주요 국제 대회 참가 금지를 받은 바 있다. 이 때문에 이번 대회에선 국기·국가를 사용하지 못하고 ‘러시아 핸드볼협회 팀(Russian Handball Federation Team)’이란 이름으로 출전한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