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트롯 전국체전’ 이송연, 완이화 꺾고 4라운드 진출


지난 16일(토) 밤 10시 30분 방송된 KBS2 ‘트롯 전국체전’ 7회에서는 충청 이송연이 감동 무대로 또 한번 시청자를 울렸다.

이날 이송연은 글로벌 완이화를 향해 “너 나와”라고 말하며 1 대 1 데스매치 상대로 지목, 10대들의 불꽃 튀는 전쟁을 예고했다.

장애예술인 언니와 공연하면서 가장 많이 부른 곡이자, 자매의 소통창구가 되어준 음악인 한돌의 ‘홀로 아리랑’을 선곡한 이송연은 특유의 국악 창법과 청아한 음색으로 한순간에 시청자를 몰입시켰다.

특히 이송연의 무대 뒤 스크린에 언니가 등장해 마치 자매가 함께 무대를 꾸미는 것 같은 연출로 전국 8개 지역의 감독과 코치진, 응원단장을 눈물짓게 했으며, 이에 충청 코치 별은 “‘손잡고 가보자 함께 가보자’라는 가사에 두 자매가 어루만졌을 많은 사람의 마음이 생각나면서 너무 감동받았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완이화는 조용필의 ‘바람의 노래’와 사랑과 행복이 넘치는 고향 같은 집에 대한 소망을 담은 곡이자, 미얀마 노래인 ‘나는 하나의 집을 원합니다’를 매시업해 진심이 가득한 무대를 선보였다.

가족애와 진심을 담담하게 풀어낸 완이화표 무대에 모두가 감동했고, 아빠를 잃은 아픔을 안고 타국에서 살아가는 완이화가 표현한 가창력과 고음 처리는 깊은 울림으로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하기도 했다.

“노래하기 전에 기도를 해요. 아빠가 곁에 계셔서 같이 노래 불러달라고”라며 아버지를 향한 그리움을 고백한 완이화는 이송연에게 패해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지 못하게 됐다. 이에 완이화는 “앞으로 열심히 해서 더욱 성장하고, 가창력 있는 완이화로 돌아오겠다”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깊은 여운을 남기며 무대를 마친 이송연은 11 대 7로 완이화를 꺾고 4라운드에 진출, 계속해서 ‘트롯 전국체전’을 통해 활약을 이어갈 예정이다. 사진제공=KBS

박봉규 sona7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