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월요일 폭설 출근길 비상… ‘북극한파’와 서풍 만남이 원인

서울에 눈이 내린 지난 12일 오후 서울 광화문 사거리 인근 버스정류장에서 시민들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오전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최대 적설량 15㎝에 달하는 많은 눈이 내리면서 월요일 출근길 혼잡이 예상된다. 지난달 말부터 한반도에 들이닥친 ‘북극발 한파’가 최근 잦은 폭설의 원인으로 분석됐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부터 18일 오후 6시 사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많은 양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수도권과 충남, 전북, 경북내륙 등에는 2~7㎝ 적설량이 예상되고 경기동부와 강원도, 충북 북부 등에 5~10㎝의 눈이 내리겠다. 강원영서를 비롯한 일부 지역에는 15㎝가 넘는 폭설이 예상된다.

이번 눈은 특히 18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과 세종·대전 등을 포함한 충청과 강원, 경북 일부 지역 등에는 대설예비특보가 내려졌다. 앞서 수도권 퇴근길 교통마비를 불렀던 지난 6일보다 적설량이 많을 전망이어서 출근길 교통 혼잡도 예상된다. 이날 서울의 아침 기온은 영하 4도로 예보돼 전날 밤부터 내린 눈이 얼어붙어 빙판길이 될 가능성도 있다.

기상청은 “지난 6일 서울 내에서도 최심신적설(가장 많이 쌓였을 때 눈의 깊이)이 3.6㎝(서대문)부터 13.7㎝(서초)까지 차이가 컸듯이 이번 눈도 지역에 따라 내리는 정도가 다를 전망이어서 추후 발표되는 기상예보를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18일 지역별 눈 전망 요약(17일 오전 10시30분 발표). 기상청 제공

최근 들어 폭설이 자주 발생하는 것은 ‘북극발 한파’ 때문이다. 북극발 한파가 서해상에서 불어오는 상대적으로 따뜻한 공기와 만나면서 눈구름대가 만들어지는 것이다. 산지 등 눈구름대가 강하게 만들어지는 곳에는 많은 눈이 내리며 적설량의 지역 간 편차도 크게 나타나고 있다.

18일 밤부터는 북쪽 찬 공기가 유입되며 기온이 크게 떨어질 전망이다. 20일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5도 내외까지 떨어지는 추위가 이어지겠다. 23~24일에도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전국에 많은 눈 또는 비가 예보돼 있으며 곳에 따라 대설특보가 내려질 가능성도 있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전보다 더 많은 눈” 이르면 밤부터 수도권 등 폭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