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 서구 층간소음 희생양 자폐아가정 청와대 청원


인천 서구의 한 아파트에 사는 10세 자폐아동을 둔 가정에서 층간소음 문제로 갈등이 발생했다며 청와대 청원을 올렸다. 해당 청원은 17일 오후 7시 현재 약 5000명의 동의를 얻었다.

글쓴이는 “저는 인천 서구 신규아파트에 2018년에 입주하여 현재 3년째 아파트에 거주자”라고 자신을 밝힌 뒤 “저의 하나뿐인 사랑하는 아들은 자폐장애1급(심한장애)이고 10살이지만 2살 지능을 가진 아동인데, 입주민전용 인터넷커뮤니티에 저의 하나뿐인 사랑하는 아들이 일부 입주민에 의해서 귀신소리를 내는 아이로 표현해서 아이의 인격모욕을 하고 저희부부가 벽에 자해를 하고 소리지르는데 자폐아이를 방조한다는 허위사실유포와 개인정보법에 의해서 공개가 되면 안되는 집주인, 세입자라는 표현으로 장애가정을 파탄지경에 만들었다”고 호소했다.

글쓴이는 “저희 가족의 불행은 2018년 인천 서구 신규아파트 입주와 동시에 시작됐다”며 “일부 입주민은 저희아이가 자폐아이라서 이웃들에게 피해를 준다며 저희 가족이 빨리 다른 곳으로 이사가면 좋겠다라는 글을 게시했다”고 토로했다.

글쓴이는 특히 “평소 층간소음으로 아랫세대에서 수없이 많이 관리사무소에 민원을 넣어서 저희는 정신의학과 전문의의 처방을 받은 수면제처방을 받아서 오후 7시전후에는 아이가 이웃들에게 피해를 주지않게 재웠다”며 “저녁에 소음을 준다고 하도 여러세대에서 민원을 걸어서 저희도 아이에게 좋지않지만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의 처방을 받은 수면제를 복용해서 아이를 일찍 재웠다”고 밝혔다.

문제는 곧바로 이어서 텄다. 글쓴이는 “당연히 아이는 영원히 잠들수 없는 것이기에 일찍 일어난다”면서 “그러니 또 이번에는 아이가 아침에 귀신처럼 운다고 입주자인터넷커뮤니티에 글을 게시하고, 2018년 어느날 정신의학과전문의가 처방한 수면제를 먹고 자고 있는데도 관리사무소에서 층간소음으로 민원이 들어왔다고 전화를 받았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글쓴이는 “정말 너무 절망적이고 억울해서 아래층에 내려가서 저희 아이가 자고 있는데 아이가 뛴다고 민원을 관리사무소에 넣었냐라고 문의를 했더니, 경찰에 신고를 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자폐아동의 아버지는 “애엄마는 이웃주민들의 음해와 수도 없이 층간소음 민원을 거는 입주민들의 민원으로 극심한 우울증에 시달려 현재 우울증약을 복용하고 있다”면서 “24층인 저희 집에서 뛰어내리겠다는 시도를 두번이나 했고, 그중 한번은 1초만 늦게 조치를 했어도 아이엄마는 사망했을것”이라고 하소연했다.

글쓴이는 “가족이 모두 함께 죽는 것을 생각할 정도로 파탄직전”이라며 “자폐장애아동은 귀신이 아니고,
자폐장애아동이 산다고 아파트 가치가 떨어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