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설주의보’ 서울 동남·경기 1~2㎝쌓여…새벽 더 온다

지난 12일 오후 눈이 내리고 있는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교정 모습. 연합뉴스

17일 밤 10시 30분 기준 서울과 경기 남부, 충남 등 지역에 눈이 내리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8시 10분을 기해 수원 등 경기 남부 18곳에 대설주의보를 발효한 데 이어 서울에서도 9시20분부터 강동·송파·강남·서초 등 동남권에 대설주의보를 발효했다.

동남권을 제외한 서울의 다른 지역에는 아직 특보가 내려지지 않았고, 18일 새벽에 발령될 개연성이 있어 예비특보만 발표된 상태다.

강남 4구는 지난 6일 밤 당시에도 다른 지역보다 눈이 많이 내려 교통 체증과 주민 불편이 훨씬 심했다. 실제로 당시 서울 기준 관측소(종로구 송월동)의 적설량은 3.7cm였으나, 서초구의 적설량은 13.7cm에 달했다.

같은 시각 충남(당진·홍성·태안·예산·청양), 경기(양평·하남)도 추가로 대설 주의보가 발효됐으며 제주 북부도 오후 9시를 기점으로 대설 주의보가 내려졌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5㎝ 이상 쌓일 것으로 예측될 때 내려진다. 눈길 운전이나 보행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오후 10시 기준 주요지점 적설량은 △서울 서초 1.5㎝ △백령도 12.8㎝△성남 1.5㎝ △수원 1.8㎝ △인천 0.8㎝ △부천 원미 1.3㎝ △덕적도(옹진) 1.2㎝ △과천 1.2㎝ △대전 0.1㎝ △충남 보령 6.5㎝ △충남 청양 2.5㎝ 충남 태안 2.3㎝ △충남 홍성(서부) 2.1㎝ △충남 논산 1.9㎝ △충남 부여 1.8㎝ △충남 서산 1.6㎝ △충남 금산 0.8㎝ △전북 고창 0.2㎝ △전남 영광 0.4㎝가량이다.

많은 눈이 내린 지난 12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에서 차들이 서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상청은 눈 내리는 지역이 점차 동쪽으로 확대되겠고, 밤사이 일시적으로 소강상태를 보이겠으나 18일 오전 3시부터 눈의 강도가 강해져 대설특보가 발표되는 곳이 늘어나겠다고 예상했다.

18일 오후 6시까지 중부 지방(동해안 제외)과 전북, 전남권 북부, 경북권(동해안 제외), 경남 서부 내륙, 서해5도, 울릉도·독도에 3~10㎝가량의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강원 영서 중·남부엔 같은 기간 15㎝ 폭설이 쏟아질 수 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