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신년 회견 문 대통령…사면·부동산·윤석열 언급할까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어 새해 정국 구상을 공개한다. 회견은 오전 10시부터 약 100분간 진행되며 TV로 생중계된다.

문 대통령은 회견에 참석한 내외신 기자 120명으로부터 방역·사회, 정치, 경제, 외교안보 등 전 분야에 걸쳐 자유롭게 질문을 받을 계획이다. 다만 코로나19 영향으로 춘추관 회견 현장에 참석하는 기자는 20명으로 제한했고, 100명의 기자는 화상 연결 형태로 접속해 질문한다.

회견 현장과 화상 연결에 참여하지 못하는 기자들은 온라인 채팅창을 통해 질문한다. 이번 회견은 문 대통령이 직접 질문자를 지명하며 ‘각본 없는 기자회견’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생중계인 만큼 원활한 진행을 위해 진행자는 최소한의 개입을 하며, 문 대통령이 직접 질문자를 지목하고 답변하는 방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에서는 문 대통령이 이번 회견에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특별사면 문제에 어떤 언급을 내놓을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청와대는 지금까지 사면 관련 언급을 하지 않았지만, 회견에서 문 대통령의 정확한 의중을 알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정지지율 하락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부동산 문제와 관련한 문 대통령의 입장도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신년사에서 “국민께 매우 송구한 마음”이라며 부동산 문제에 첫 사과하면서 “특별히 공급확대에 역점을 두겠다”고 언급했었다. 때문에 신년 회견에서 구체적인 대책을 제시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검찰 등 권력기관 개혁 후속 조치, 백신 확보 등 방역 대책,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충격 회복방안도 주요 이슈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 갈등사태도 여전히 관심 사안이어서 이와 관련된 발언이 나올지 주목된다.

추 장관은 지난해 12월 사상 최초로 검찰총장 징계를 제청했지만, 법원이 윤 총장의 징계처분 집행정지 신청을 인용하면서 징계는 사실상 불발됐다. 청와대는 법무부 장관이 제청한 징계를 집행할 뿐이라고 일축했지만 추 장관을 방조 혹은 묵인했다는 지적에선 자유롭지 못하다.

아울러 외교안보 분야에서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킬 방안에 질문의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징용 배상 판결, 위안부 피해자 배상판결 등과 맞물려 경색된 한·일 관계에 대해 어떤 해법을 내놓을지도 관심사다.

앞서 청와대는 기자회견에서 영상과 음향, 인터넷 접속상태, 화상회의 시스템에서 발생한 작은 오류까지 모두 ‘방송사고’로 전달되는 만큼, 총 4차례나 리허설을 하며 준비했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