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샤이니 민호, 서울대 훈남 친형 공개 “내 승부욕의 근원”

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샤이니 민호가 서울대 출신의 친형 최민석씨를 공개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렸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그룹 샤이니의 멤버 민호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MC 서장훈은 “SM 열정 삼대장이 윤호, 시원, 민호라고 하더라. 근데 민호의 열정 근원이 친형 때문이라던데”라고 물었다.

이에 민호는 “내 승부욕의 근원지는 형이다. 형이 2살 위인데 저와 모든 게 차이가 난다. 저보다 공부도 잘하고 운동도 잘하고 인기도 훨씬 많고 외모도 너무 잘생겼다”고 친형을 언급했다. 이어 “어머니가 항상 ‘형 반만 따라가라’고 하셨다. 형이 서울대 체육교육학과”라고 엘리트 형의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어린 시절 훈남 친형을 질투했던 일화를 밝히기도 했다. 민호는 “중학교 때 형이랑 같은 학교였다. 전 빼빼로데이나 밸런타인데이 때 많이는 아니어도 소소하게 받아서 나름 뿌듯했다. 근데 형은 한 보따리를 가져왔다. 그것도 너무 부럽고 샘이 났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민호는 한때 형에게 반항했던 이야기도 털어놨다. 그는 “앞에서 싸우면 어차피 제압당한다. 형 책장 한 칸을 전부 엎어놨다. 외출하고 오니 형이 제 책장 3칸을 엎어놨다. 그때 형한테 까불면 안 된다는 생각이 들었다. 한 번도 이겨 본 적이 없다”며 자신도 어쩔 수 없는 ‘현실 형제’임을 드러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민호가 방송에서 친형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5년 KBS 퀴즈 프로그램 ‘1대 100’에 출연해 “내가 연예인 준비한다고 했을 때 집에서는 형이 해야 한다고 했다”며 친형의 뛰어난 외모를 언급해 화제가 된 바 있다.

당시 그는 “수영, 농구 등 배우는 것마다 형에게 다 졌다”며 어린 시절부터 뛰어난 형을 따라잡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고 밝혔었다. 또 “다 지다가 키로 역전했다. 형이 공부 좀 덜하고 잤으면 내가 졌을 것”이라고 말하는 등 라이벌 의식을 드러냈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실제로 동네에서 누가 데뷔한다기에 민호 형이 연예인 되는 줄 알았는데 민호가 TV에 나와서 놀랐었다” “어렸을 때 민호가 ‘최민석’ 동생으로 더 유명했다” “서울대에서도 훈남으로 유명했다” “부모님은 아들 두 명 얼굴만 봐도 행복하겠다”라며 형제의 우월한 유전자를 부러워했다.

김수련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