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나한테 빌붙어…” 팽현숙 역대급 막말에 울어버린 최수종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

배우 최수종이 팽현숙·최양락 부부의 심각한 부부싸움을 지켜보던 중 눈물을 보였다.

17일 방송된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배우 최수종이 일일 게스트로 등장한 가운데, 팽현숙과 최양락 부부가 ‘코미디언 이혼 1호 부부’가 되기 직전까지 싸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팽현숙은 집 안에서 서글프게 우는 모습으로 등장해 스튜디오를 깜짝 놀라게 했다. 팽현숙은 “이 사람이 안 들어왔다. 외박했다”며 술을 마시고 집에 들어오지 않은 최양락의 소식을 전했다. 그는 “매일 똑같은 이야기하는데 안 들으니까 자괴감이 들더라. 전화도 없고 상의 한마디 없고 날 무시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에 슬프다”고 고백하며 아침까지 최양락을 기다렸다.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

팽현숙은 아침에 몰래 집에 들어온 최양락에게 “지금이 몇 시냐. 이제 하다 하다 외박까지 하냐. 나 밤새워서 기다렸다”며 분노했다. 최양락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자초지종을 설명했다. 그는 김모 사장이 아내와 애들이 어디 갔다고 해서 집에서 술 먹다가 잠들었다. 그게 그렇게 큰 죄인가 싶다”며 “문자를 보냈으니 외박이 아니다. ‘김 사장이랑 같이 있다. 걱정하지 말고 자라’고 보냈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하지만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최수종은 “아무리 취해도 들어가야지. 새벽 2시여도 들어가야지”라며 최양락의 행동에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

팽현숙과 최양락 부부는 마주 앉아 대화를 시도했지만 갈등은 더 커졌다. 팽현숙은 최양락에게 “불여시짓하고 다니지 말란 말이야. 불쌍한 척하면서 애 엄마가 머리 뜯는다고 말하고 다니고. 당신 내 남편 맞냐”며 언성을 높였고 최양락은 평소와 달리 팽현숙에게 맞서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팽현숙은 “미안하다고 하면 끝날 것을 왜 적반하장으로 화를 내냐. 반항적으로 하지 않냐”고 지적했지만 최양락은 “반항은 아랫사람이 윗사람에게 하는 거다. 내가 당신 아랫사람이냐”고 답했다.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

이에 팽현숙은 “나이 먹어서 이렇게 살고 싶냐. 빌붙는 것도 하루 이틀이지. 당신 하는 일도 없이 나한테 빌붙어 살지 않냐”고 말해 모두를 경악케 했다.

팽현숙의 말을 듣고 발끈한 최양락은 그간의 설움을 토로하며 “도와주는 거 아니냐. 말조심해라. 남편한테 ‘X신아’라고 하고, 머리채 잡고, 쪽파 던지고 그게 진짜 굴욕이다. 다 참지 않았느냐. 반성은 못 하고 좀 늦었다고…. 늦게 들어올 때마다 심장이 떨린다”고 호소했다.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

이를 본 최수종은 “갑자기 눈물이 난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그는 “저렇게 싸우면 안 된다. 부부라는 게 ‘당신 내 덕에 살잖아’ 이런 말은 절대 해선 안 된다. 누가 위고 아래고 없이 ‘나 때문에’ ‘나 덕에’라는 말이 없다. ‘덕분에’라는 말은 있다. 가슴이 너무 떨린다”며 눈물을 훔쳤다. 최수종의 말에 출연진도 눈물을 흘리면서 스튜디오는 눈물바다가 됐다.

방송 말미 갈등은 더 격해졌다. 팽현숙은 “안 들어오고 싶으면 갈라서자. (나가서) 편하게 살라”고 했고 최양락은 “나가서 살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았다. 이에 팽현숙은 “당신은 늘 이런 식이다. 나한테 온갖 폭언은 다 하면서 자기가 한 행동은 생각도 하지 않냐. 지금 나가면 당신 끝이다. 분명히 경고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다시는 오지 마라. 그래 가라”며 소리쳤고, 최양락은 “안 와”라고 뜻을 굽히지 않으면서 짐가방을 들고 집을 나갔다.

김남명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