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문 대통령 “한·일 대화 중 위안부 판결…곤혹스러워”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경색 국면을 맞고 있는 한·일 관계와 관련해 “과거사는 과거사대로 현안은 현안대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2021년 신년기자회견’에서 2015년 한·일 합의가 유효한지 묻는 말에 “유효하다는 입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일 간의 현안에 대한 해결 방안을 묻는 말에 “한·일 간의 풀어야 할 현안들이 있다”며 “수출규제, 판결 문제 등을 외교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 여러 차원의 대화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그런 중에 위안부 판결 문제가 더해져서 솔직히 곤혹스러운 것이 사실”이라며 다만 “늘 강조해서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과거사는 과거사이고 한·일 간의 미래 지향적으로 발전해나가야 하는 것은 그것대로 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과거사 문제들도 사안별로 분리해서 서로 해법을 찾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모든 문제를 서로 연계시켜서 이 문제가 해결되기 전까지는 다른 분야의 행보도 멈추는 등의 태도는 현명하지 못하다”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위안부 판결은 2015년도에 양국 정부 간 합의가 있었다”며 “한국 정부는 그 합의가 공식적인 양국 간 합의였다는 사실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 토대 위에서 피해자 할머니들도 동의할 수 있는 해법을 찾아 나갈 수 있도록 한·일 간 협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강제 징용 문제 역시 마찬가지”라며 “그것이 강제 집행의 방식으로 현금화가 된다든지, 판결 실현되는 문제는 한·일 간 문제에 있어서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양국 간의 협의가 우선돼야 한다”며 다만 원고들이 동의할 수 있는 내용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최대한 설득해내는 방식으로 문제를 차근차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