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中경제 지난해 2.3% 성장… GDP 100조위안 돌파

코로나19 여파 속 플러스 성장
올해는 8% 이상 성장 전망
“2028년 美제치고 GDP 1위 가능성”

닝지저 중국 국가통계국 국장이 18일 기자회견에서 지난해 중국 경제가 코로나19 충격에도 불구하고 플러스 성장을 달성했다고 설명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중국의 지난해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대비 2.3% 늘어 사상 처음으로 100조위안(약 1경700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산 충격이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중국은 주요국 가운데 유일하게 플러스 성장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2020년 중국의 GDP가 101조5986억위안(약 1경7285조원)으로 2019년 98조6515억위안에 비해 2.3% 늘었다고 밝혔다. 중국 한해 GDP가 100조위안을 넘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닝지저 중국 국가통계국 국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중국의 경제, 기술, 종합적 국력이 새로운 단계에 진입했음을 보여주는 이정표를 세웠다”고 평가했다.

중국은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한 지난해 1분기 GDP 성장률이 –6.8%로 떨어졌다가 2분기 3.2% 반등에 성공했다. 이어 3분기 4.9%, 4분기 6.5%를 기록했다. 연간 2.3% 성장은 수치만 놓고 보면 문화대혁명 직후인 1976년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한 이래 44년만의 최저치다.

중국은 엄격한 봉쇄 조치로 코로나19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고 인프라와 부동산 투자를 확대한 것이 플러스 성장의 주된 요인이라고 보고 있다. 코로나19 탓에 주요 국가들의 공장이 멈춘 사이 중국은 오히려 특수를 누리면서 의료용품과 전자제품 수출을 늘렸다. 올해에는 본격적인 코로나19 회복세와 기저효과 등에 힘입어 GDP 성장률이 8%대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중국 글로벌타임스는 “중국 북부와 동북부 지역에서 산발적으로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하고 있지만 경제학자들은 중국의 올해 GDP가 7.5% 이상 성장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는 제조능력 뿐 아니라 소비력의 증가라는 측면에서 세계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며 “더 중요한 것은 중국의 경제 성장이 세계 경제를 2년 안에 1% 정도 끌어올릴 것으로 추정된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로이터통신은 전문가 여론조사를 실시해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8.4%를 달성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처럼 중국 경제가 코로나19 확산 이전 수준을 회복한 반면 미국 경제는 뒷걸음질치면서 두 나라간 GDP 격차도 좁혀질 전망이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해 10월 공개한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에서 2020년 미국의 경제성장률이 –4.3%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전문가들은 그동안 중국이 2030년쯤 미국의 GDP를 추월할 것으로 예상해왔다. 그러나 미국 브루킹스연구소의 호미 카라스 연구원은 현 추세라면 그 시기가 2년 앞당겨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지금부터 7년 뒤인 2028년이면 중국이 미국을 제치고 GDP 기준 세계 1위 경제 대국이 될 수 있다는 얘기다.

블룸버그통신은 “백신 보급으로 다른 국가들이 경제를 회복하기 시작해도 상황이 일거에 뒤바뀌는 것은 아니다”며 “전문가들은 중국이 계속해서 세계 경쟁자들보다 앞서 나갈 것으로 예상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중국 국가통계국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1인당 가처분소득은 3만2189위안으로 2010년보다 두 배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10년 동안 1인당 소득을 두 배로 늘리겠다는 빈곤 퇴치 계획은 지난해 마무리된 제13차 5개년 경제계획의 핵심 목표였다.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jh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