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울증 친모, 5살 딸 찌르고 극단선택…현장엔 3살 동생

두 사람 다 생명에 지장은 없어…동생은 상처 없이 발견


정신질환을 앓던 30대 친모가 5살 딸을 흉기로 찌른 뒤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다.

경기 안성경찰서는 18일 친모 A씨(37)를 살인미수 혐의로 형사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6일 오후 7시20분쯤 안성시 공도읍 자택에서 딸 B양의 가슴을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이후 남편에게 이 사실을 알린 뒤 자해했고, 신고를 받은 경찰이 현장에 쓰러진 A씨와 B양을 병원으로 이송했다. A씨와 B양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당시 현장에는 B양의 세 살배기 동생도 있었다. 다행히 동생은 별다른 상처를 입지 않았다.

경찰은 가족들의 진술을 토대로 2018년부터 우울증 및 정신질환을 앓던 A씨가 홀로 아이를 돌보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씨 등이 회복하는 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김유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