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文 “김정은 비핵화 의지 있어…북핵, 평화로 해결”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에 대해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한 대화가 성공적으로 타결되면 다 함께 해결될 수 있는 문제”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핵을 증강한다든지, 여러 가지 무기체계를 더하겠다는 부분도 결국 이런 비핵화와 평화 구축 회담이 아직 타결되지 못한 상황에서 나온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북한의 무기체계가 증강되는 부분에 대해선 한·미 정보 당국이 늘 면밀하게 분석하고 있다”며 “한국은 충분한 핵·미사일 방어시스템을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싱가포르 선언’에서 다시 시작해서 보다 구체적인 방안을 이루는 대화와 협상을 해 나간다면 좀 더 속도감 있게 북·미 대화와 남북 대화를 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문 대통령은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평화에 대한 의지, 대화에 대한 의지, 비핵화에 대한 의지는 분명히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북한이 요구하는 것은 미국으로부터 확실한 체제 안정 보장, 미국과의 관계 정상화 등 큰 원칙에 대해서는 북·미 간의 싱가포르 1차 정상회담 때 공동선언으로 이미 합의가 돼 있다”며 “문제는 합의된 원칙들을 어떻게 구체적으로 단계적으로 이행해나갈 것인가라는 점에서 합의를 이루지 못했기 때문에 하노이 정상회담이 불발로 그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문 대통령 “방역은 너무 잘하니까 질문이 없으신가요?”
[속보] 문 대통령, 이재명 저격 “4차 재난지원금, 아직 시기 아냐”
문 대통령 “尹, 정치 염두에 두고 검찰총장 한다고 생각 않는다”
[속보] 문 대통령, 박원순 성추행 사건 질문에 “안타깝다”
[속보] 문 대통령 “정치인 사면 검토안해…국민 공감대 필요”
[속보] 문 대통령 “秋-尹 갈등, 민주주의 국가에서 특별한 일 아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