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또 다른 정인이 생겨선 안 돼”…경주시 아동보호 대책 수립

18일 주낙영 경북 경주시장이 아동보호팀 신설을 주요 골자로 한 아동보호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는 18일 아동학대 예방과 피해아동 보호를 전담하는 ‘아동보호팀’ 신설을 주요 골자로 한 아동보호 대책을 발표했다.

시는 전문적이고 신속한 아동학대 예방 및 보호를 위해 법적·제도적 보호체제 정비, 아동 세이프콜 신고체계 구축, 피해 아동 치료·보호 강화, 시민공동안정망 등 4개 주요 과제와 세부 대책을 수립·시행한다.

우선 아동학대 전담공무원 4명과 아동보호전담요원 4명 등 8명으로 구성된 아동보호팀을 신설·운영한다.

또 ‘아동학대 예방 및 피해아동 보호 조례’를 제정한다. 조례에는 아동의 안전 보장 및 학대 금지에 대한 의무, 신고자 포상금 지급, 학대 피해 아동 치료비 전액 지원,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 지정 근거 등이 포함된다.

‘영유아보육조례’도 대폭 개정해 아동보호시설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아동 세이프콜 신고체계 구축을 위한 ‘아이쉴드 신고함’ 설치와 ‘경주 아이지킴이’를 지정 운영한다.

피해 아동 치료·보호 강화를 위해 남아 전용 학대피해 아동쉼터에 더해 여아를 위한 여아 전용 학대피해아동쉼터와 다함께돌봄센터를 확대 설치한다.

임시보호시설 내 학대피해아동 진료비를 경주시가 전액 지원하고 시민공동아동안전망 구축을 위해 시민모니터링단을 구성해 아동학대 근절에 나선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꿈도 펴보지 못한 채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정인양과 같은 경우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조속한 법령제정과 강력한 예방대책을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