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부 “확진자 감소지만 31일까지 방역조치 유지해야”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안정적으로 감소할 경우 2주 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완화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다중이용시설의 오후 9시 이후 영업 재개 같은 방역조치 추가 완화는 당분간 없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18일 코로나19 백브리핑에서 “오늘(18일) 신규 확진자는 366명으로 토요일과 일요일 검사량이 줄어서 확진자 수가 줄었다고 판단하지만, 다른 월요일과 비교해볼 때 상당히 줄어든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389명으로 이번 3차 대유행 초기 단계인 지난해 11월 25일(382명) 이후 54일 만에 300명대로 떨어졌다.

손 반장은 “현 추세가 유지돼 환자가 안정적으로 줄기를 희망한다”며 “그렇게 되면 2주 후 거리두기 단계 조정이나 방역수칙을 완화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8일부터 적용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 조치를 오는 31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같은 기간 5인 이상 모임도 금지한다. 대신 18일부터 유흥시설 5종과 홀덤펍, 파티룸 등 일부 업종을 제외한 다중이용시설의 집합금지는 해제한다.

식당 등 일부 자영업자들은 오후 9시까지로 제한된 영업시간을 더 늘려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이에 대해 “오늘과 같은 300∼400명대는 주말 영향이 상당히 큰 수치이기 때문에 계속 추이를 봐야 한다”면서 “현재 겨울철이고 변이 바이러스 (유입) 가능성도 있는 등 위험 요인이 상당해서 거리두기 조치는 31일까지 이어질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윤 반장은 “이번 주, 다음 주 (상황을) 봐야겠으나 기본 조치는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손 반장도 “2단계 기준을 초과하는 환자 수여서 방역조치를 일시에 급격히 완화하는 건 위험하다”고 덧붙였다.

손 반장은 이어 “어느 정도 방역관리 하에서 위험도를 관리할 수 있는 부분을 집합금지 해제하고 있는 중”이라며 “현재 추세처럼 낮아질 수 있다면 2주 뒤에는 여기에 더해 방역조치를 완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불가피성에 대해 이해해주고 함께 협력해주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